• 민노, 이회창 특경가법 상 횡령혐의 고발
    By
        2007년 11월 22일 04:43 오후

    Print Friendly

    민주노동당은 22일 무소속 이회창 후보의 지난 2002년 대선잔금 처리의혹과 관련해 이 후보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 상 횡령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민주노동당은 김선동 상임선대본부장 명의의 고발장을 통해 "한나라당 당직자들의 발언에 따르면, 이회창 후보는 2002년 대선 직후 대선잔금 154억원을 보관하고 있다가 검찰수사가 시작된 2004년 봄 측근을 통해 삼성에 뒤늦게 돌려줬으며, 이 과정에서 일부를 사적 용도로 쓴 의혹이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민주노동당은 "검찰은 대선 자금 수사 당시 한나라당이 138억원은 삼성에 돌려주고 16억원만 당에 남긴 것이라고 발표했지만, 이회창 후보의 대선 잔금과 관련해 새로운 사실에 대한 의혹이 나타났으므로 검찰이 엄정히 수사해 처벌해 줄 것을 요청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에 앞서 한나라당 이방호 사무총장은 지난 1일 "대선 잔금 처리 내용이 적힌 수첩이 있다. (이회창 후보와 관련해)충격적인 내용이 있다"고 밝힌 바 있으며, 심재철 원내수석부대표도 21일 "이회창 후보가 (지난 2002년) 대선 잔금 횡령, 흔히 ‘삥땅’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는데, 당에서 정보를 가진 분들이 이에 대해 조만간 밝힐 것으로 안다"고 말한 바 있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