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노대통령, 퇴임 후 특검 조사받을 것”
    By
        2007년 11월 19일 10:40 오전

    Print Friendly

       
      ▲사진=뉴시스
     

    민주노동당 노회찬 의원(삼성비자금 특별대책본부장)은 19일 법사위 전체회의에서 “통합신당과 한나라당, 청와대가 합작으로 삼성 비자금 특검법을 가로막고 있다"고 비판했다.

    노 의원은 또 "도저히 받아들여질 수 없는 조건을 내걺으로써 특검법을 무산시키려는 그들의 행태는 삼성으로부터 떡값을 받은 ‘삼성장학생’이 아닌지 의심케 한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에 앞서 지난 16일 민주노동당 천영세 의원단 대표와 통합신당 김효석 원내대표는 삼성 비자금 특검법의 조속한 처리를 위해 19일 오전 10시에 법사위 전체회의를 소집한다는데 합의했다. 

    양당 원내대표는 삼성 비자금 특검법의 조속한 심의와 처리를 위해 한나라당 안상수 원내대표에게 19일 법사위 전체회의 소집을 요구하고, 안될 경우 통합신당과 민주노동당, 민주당 소속의원의 공동 서명으로 법사위 전체회의를 이날 소집키로 했다.

    이에 통합신당 의원들은 △삼성그룹의 불법 비자금 관련 특별검사의 임명 등에 관한 법률안(김효석 의원 등 3인 외 148인) △ 이명박 도곡동땅 의혹 관련 특별검사의 임명 등에 관한 법률안(이상민 의원 외 142인) △이명박 비비케이(BBK) 주가조작사건 의혹 관련 특별검사의 임명 등에 관한 법률안(문병호 의원 외 142인) △BBK 관련 4건의 경과보고서 채택의 건 등을 골자로 하는 소집 요구서를 법사위 전체회의에 제출한 바 있다. 

    이같은 통합신당의 소집 요구서에 거부 의사를 밝힌 노회찬 본부장은 “지난 16일 천영세 민주노동당 원내대표와 김효석 통합신당 원내대표는 삼성특검법 상정을 위해 19일 법사위 전체회의를 열기로 합의했다"면서 "그런데 통합신당이 갑자기 BBK특검법과 도곡동 특검법을 끼워 넣음으로써 삼성비자금 특검법까지 무산될 위기에 처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노 의원은 “김경준 귀국으로 BBK에 대한 검찰 수사가 급물살을 타고 있고 대선 전에 수사 결과를 발표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면서 "그런데 통합신당은 실현가능성도 없고 실익도 없는 BBK특검법을 끼워 넣어 사실상 삼성특검법을 무산 시키려는 의도로밖에 해석할 수 없다”고 말했다.

    노 의원은 "임채진 인사청문회 증인으로 김용철 변호사를 채택하는 것도 통합신당의 강력한 반대로 무산된 바 있다"면서 "삼성특검법까지 통합신당의 방해공작으로 무산된다면 반드시 정치적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강하게 질타했다.

    노 의원은 또 청와대가 ‘공수처법을 통과시켜주지 않으면 거부권을 행사하겠다’고 주장을 한 것과 관련해 “변양균, 정윤재 비리 의혹사건 때는 잠자코 있던 청와대가 유독 삼성특검법에 대해서만 공수처법 운운하는 것은 청와대가 이미 삼성에 길들여져 있음을 반증하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노 의원은 "불법정치자금 수사결과, 노 대통령이 한때 운영했던 생수회사 장수천 빚 변제자금으로 불법대선자금 2억5천만원이 흘러들어간 것이 확인됐으나, 현직 대통령의 특수성을 고려해 입건하지 않았다”면서 "노 대통령 퇴임 후 진행될 삼성특검에서 노대통령은 불법대선자금에 대한 조사를 피할 수 없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노 의원은 한나라당을 향해 “한나라당은 삼성비자금 특검법을 BBK정국을 빠져나가기 위한 수단으로 이용하고 있다"면서 "3당 특검법은 이미 대선불법자금을 포함하고 있는데, 굳이 노무현 당선 축하금 운운하면서 생뚱맞은 주장을 펼치는 것은 노무현 당선축하금으로 BBK 문제를 희석시키려는 얄팍한 술수에 다름 아니다”고 지적했다.

    이어 노 의원은 “삼성 보호에 앞장선 통합신당과 청와대, 한나라당의 3각동맹에 맞서 민주노동당은 기필코 삼성비자금 특검법을 통과 시키고야 말겠다"고 밝혔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