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권 "반특검 검은 연대 등장하고 있다"
    By
        2007년 11월 16일 12:16 오후

    Print Friendly

       
     
     

    민주노동당 권영길 후보는 16일 청와대가 삼성과의 결탁설을 주장한 권 후보에 대해 비난한 것과 관련해 "반특검을 위한 검은 연대가 출현하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권 후보는 이날 전주KBS 공동 대선후보 초청 토론회 모두 발언을 통해 "나라의 근간을 뿌리째 흔들었던 2002년 불법대선자금 주역인 노무현, 이회창 두 정치인과 삼성 이건희 왕국이 다시 연합하는 해괴한 공동운명체가 형성됐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에 앞서 청와대는 지난 15일 천호선 대변인의 브리핑을 통해 권 후보의 삼성 비자금과 참여정부의 관련을 지적한 발언에 대해 "그 근거가 중앙일보 홍회장을 주미대사로 임명하고 삼성 출신의 정통부 장관과 중앙일보 출신 기자들이 참여 정부에서 일을 많이 하고 있다는 정도의 주장"이라며 "사실을 보는 인식이 참 일면적이어서  편협하고 한심스러우며 진보를 주장하는 민주노동당마저도 수구 정치인 못지 않은 나쁜 정치를 배운 것 같다"고 비난한 바 있다.

    권 후보는 "청와대가 민주노동당을 겨냥해 감정적 언사를 동원해 가며 사실상 특검 반대 딴죽걸기 행보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2002년 불법대선자금의 한축인 이회창씨도 특검 도입 반대의 목소리 높이기 시작했다"면서 "동시에 삼성이 경영 악화 이유로 특검에 대해 반대 논리를 홍보하기 시작하는 한편 오늘 경제 4단체가 특검 반대 성명을 낼 예정이어서 국민 다수가 지지하는 삼성 특검을 반대하는 연합 전선이 형성되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권 후보는 "민주노동당은 청와대의 말 몇 마디에 줏대 없고 정치 신의도 없이 흔들리는 신당이나, 특검 도입 변죽만 울리려는 한나라당을 견제하고 견인해 나가겠다"면서 "삼성 비자금과 관련된 모든 의혹을 밝힐 특검을 반드시 관철시키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심상정 선대위원장도 "시작부터 삼성 재벌로부터 불법 정치 자금을 받고 기관마다 앞 다퉈 삼성경제연구소에 가서 교육받아 재경부,국세청, 검찰 등 주요 기관 고위층들이 삼성 돈을 받은 의혹을 사고 있는 노무현 정부야 말로 삼성으로부터 ‘재벌정치’를 잘못 배운 것”이라며 "청와대와 여권이 삼성 특검에 딴죽을 걸수록 삼성과의 결탁 의혹을 키울 것”이라고 비판했다.

    심 위원장은 "삼성특검 3자 합의 잉크가 마르기도 전에 청와대, 전경련 등 이건희 비호 세력이 ‘이건희 왕조’를 구하기 위해 전면에 나서고 있다”면서  "국민을 기만하고 이건희 회장을 비호하는 행위로 만약 특검이 무산된다면 정동영 후보는 책임지고 사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심 위원장은 “삼성 이건희 회장이 불법으로 조성한 비자금으로 국가 기강을 뒤흔든 사건을 삼성 재벌이 소속된 전경련과 경제 단체들이 나서 비호하는 행위는 옳지 못하다”면서, 삼성 특검이 기업의 의욕을 떨어뜨린다는 경제단체들의 주장에 대해서도 “편법 경영권 승계, 탈세, 비자금 살포를 용인해줘야 기업의욕이 살아난다는 것은 천민재벌의 비자금 중독중”이라고 지적했다.

    노회찬 위원장도 이날 경제5단체의 삼성특검법 반대 입장 표명에 대해 “나라경제를 망치는 것은 특검법이 아니라 이건희 총수의 불법적인 뇌물과 경영권세습, 비자금 조성"이라며 "△삼성 내부문서는 물론 삼성비자금 차명계좌번호까지 드러났는데도 특정인의 일방적 주장으로 폄하하는 것은 일고의 가치도 없고 △ 정몽구, 최태원, 박용성 회장이 법정에 설 때도 국가경제는 탄탄했으며 △ 도대체 대선과 기업비리사건 수사가 무슨 상관이냐”고 반박했다.

    이어 노 위원장은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박용성 두산그룹회장 등이 죄질 나쁜 범죄를 저지를 때마다 경제 5단체는 청와대에 사면복권을 요구했다”면서 “나라경제는 아랑곳 않고 오직 재벌총수 이익만 추구하는 경제 5단체의 못된 버릇을 고쳐놓아야만 나라경제도 바로설 수 있다”고 꼬집었다.

    노 위원장은 "특히, 이건희 회장은 ‘반성’할 줄 모르는 상습 범죄자로 노태우 비자금 250억원으로 징역2년 집행유예2년을 판결 받은 뒤 97년 10월3일 경제계의 강력한 요구로 사면복권 됐으나 사면복권 되는 그 시기 불법대선자금 제공 및 검사들에 대한 뇌물 로비 등 범죄행위를 저질렀음이 안기부 X파일에서 드러났다”고 말했다.

    그는 또  "2005년 안기부X파일이 세상에 드러난 후에도 정치권 공무원 법조계에 대한 불법 로비, 차명계좌를 통한 비자금조성, 불법적 경영권 세습을 저지른 의혹이 불거진 만큼 경제5단체가 진정으로 나라 경제를 걱정한다면 ‘삼성특검법을 도입하고 이건희 회장을 소환하라’고 주장해야 한다”고 말했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