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비정규 비례대표 구체적 방안 찾아야"
    By
        2007년 11월 14일 02:50 오후

    Print Friendly

    민주노동당 노회찬, 심상정 공동 선대위원장은 비정규직을 비례대표로 만들자는 권 후보의 제안과 관련해 그 취지와 진정성에 크게 공감을 표하면서 구체적 실현 방안에 대해서는 신중하게 의견을 표했다.

    노회찬 선대위원장은 권 후보의 제안과 관련해 "대기업 정규직 중심의 당이라는 부정적인 선입관을 벗고 비정규직을 끌어안고자 하는 후보의 건강한 문제 의식과 의지가 상징적으로 담긴 제안"이라고 말했다.

    노 위원장은 구체적 실현 방안과 관련해 "아직 대선이 끝나지도 않은 시점이고 판세가 요동치는 시기인만큼 깊이있는 고민을 하지 않은 가운데, 비례대표 전략 전술에 대해 구체적인 발언을 하는 것은 넌센스로 이 문제에 대해서는 앞으로 깊은 생각이 더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다만 이미 비례대표를 선출할 때 당원들이 (사실상)노동 할당을 하는 식으로 투표를 하고 있는데, 그 중 일부를 상징적으로 비정규직 노동자에게 적용하는 방식이 어떨까 싶다"고 조심스럽게 말했다.

    심상정 선대위원장은 "권 후보가 단순히 선언적으로 한 얘기가 아니다"면서 "비정규직 노동자가 비례대표가 된다고 비정규직 문제가 전부 해결되는 건 아니지만, 당의 진정성과 의지를 확인할 수 있는 중요한 시금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심 위원장은 실현 방안과 관련해 "간단히 풀 수 있는 문제가 아닌 만큼  후보와 당에게 타격을 주지 않기 위해서라도 먼저 민주노총 등 당 안팎에서 충분한 논의와 설득 과정을 통한 진중한 토론을 제대로 거치는 것이 우선 순위"라고 강조하고 "이를 통해 공감대를 형성한 후 장애 여성 순번을 정한 방식으로 비정규 할당을 실현하는 방안이 객관적이지 않겠느냐"는 의견을 말했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