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방형 공동선대위 구성한다
By
    2007년 11월 14일 02:29 오후

Print Friendly

‘제 17대 대통령선거 민주노동당 권영길후보 부산선대위’(이하 부산 선대위, 상임 선대위원장 김석준)는 13d일 첫 회의를 갖고 정책대결이 실종된 대선 정국에서 비정규직 해법과 사교육비 문제, 부동산 문제 등의 ‘민생 살리기’ 정책의제를 복원하기 위한 활동을 비롯 당면한 삼성 비자금에 대해 특검 도입을 요구하는 활동에 박차를 가하기로 했다.

선대위의 이 같은 결정에 따라 오는 16일 삼성 비자금 문제에 대한 검찰청 앞 기자회견에 이어 각 구별 선대위는 삼성 비자금 규탄 일인시위를 전개할 예정이다.

민주노동당 부산시 선대위는 이를 위해 오는 20일 시당 정책위원회의 ‘부산지역 대선 정책 토론회’에 이어 24일 전교조와 부산지역 시민사회단체들과 함께 하는 ‘입시폐지, 대학 평준화 범국민 걷기대회’에 함께 하는 등 노동, 시민사회단체와 함께 비정규직 문제, 사교육비 문제, 공공의료, 서민 주택 정책 등 민생 살리기 의제를 대선 주요 쟁점으로 복원시키기 위한 다양한 활동을 전개할 계획이다.

부산시 선대위는 올 대선이 사회양극화로 민생을 파탄시킨 집권 세력을 심판하고, 수구 보수로 회귀하려는 역사적 반동을 극복하는 민중의 축제로 만들어야 한다는데 인식을 같이 하고 이에 동의하는 노동, 시민사회단체로 공동선대위의 문호를 개방해 오는 11월 22일 발족을 공식 선포할 예정이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