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권영길-정동영-문국현 만난다
        2007년 11월 12일 07:00 오후

    Print Friendly

    정의구현사제단의 뇌물 검사 명단 공개로 삼성 문제가 대선의 핫 이슈로 급부상하고 있는 가운데, 대통합민주신당 정동영 후보, 민주노동당 권영길 후보, 창조한국당 문국현 후보가 13일 오전 10시 국회 귀빈 식당에서 ‘삼성 비자금’ 문제만을 다루는 3자 회동을 갖고 특검법 발의를 논의한다.

    대통합민주신당 정동영 후보 김현미 대변인, 민주노동당 권영길 후보 박용진 대변인, 창조한국당 문국현 후보 장유식 대변인은 12일 오후 국회에서 공동 브리핑을 갖고 이같이 밝혔다.

    이에 앞서 지난 11일 정동영 캠프의 민병두 전략기획본부장과 문국현 캠프의 정범구 선대본부장, 권영길 캠프의 최규엽 집권전략위원장이 만나 비공개 회동을 갖고 삼성 비자금 특검 추진을 위한 대선후보 연석회의를 갖기로 의견을 조율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로써 무산될 것으로 예측됐던 놓여있던 삼성 비자금 특검 추진이 이번 3자 회동을 통해 얼마나 구체화 될지 관심이 모아진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대통합민주신당 김현미 대변인은 "부패 문제가 대선의 전면적 이슈로 등장해 많은 국민들이 우려를 가지고 있다"면서 "내일 열리는 세분의 대선 주자 회동에서 부패의 핵심인 삼성 비자금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의미있는 합의를 도출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민주노동당 박용진 대변인은 "삼성 비자금 문제가 터졌을때 특별 검사 도입을 가장 먼저 주장한 권 후보측으로서는 삼성 원포인트를 의제로 한  내일 모임에 대한 참석이 남다르다"면서 "특검 도입의 확실한 보장 장치가 마련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창조한국당의 장유식 대변인은 "부패가 더 이상 사회에 발붙일 수 없도록 정치권의 책임있는 자세가 필요하다"면서 "이외에도 문 후보가 함께 제안했던 에버랜드 재수사 및 이건희 회장 소환 촉구 등을 위해 범국민운동을 전개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나 삼성특검 도입의 열쇠를 쥐고 있는 통합신당 측이 얼마나 적극적으로 나설 수 있을지는 미지수이다. 이날 최재성 원내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사제단의 뇌물 검사 폭로와 관련해 "우선 사실 여부를 분명하게 밝혀야 한다. 그리고 만약 사실로 드러날 경우 책임을 져야한다"면서 "김용철 변호사는 삼성 로비 의혹 관련된 일체의 자료를 국민들께 공개하는 것이 현명한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혀 ‘삼성 비자금’을 바라보는 데 있어 민주노동당과 온도 차이를 드러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