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영길, 시청 앞 철야 농성 돌입
    2007년 11월 10일 04:55 오후

Print Friendly

   
  ▲사진=진보정치
 

정부가 민중대회를 불허함에 따라 대규모 충돌에 대한 우려가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민주노동당 권영길 후보가 10일 시청 앞에서 정부의 태도를 규탄하는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철야 농성에 돌입했다.

권 후보는 농성에 들어가기 앞서 "11일 민중대회는 저와 국민들의 약속이자, 국민들의 정당한 요구 사항이 울려퍼져야 하는 절규와 항의의 장"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어떤 세력이나 어떤 이유로도 이러한 권리를 제한할 수 없으며 집회결사의 자유가 금지되거나 제한되는 나라는 헌법이 죽은 나라"라며 정부의 태도변화를 촉구했다.

권 후보는 "정부는 즉각 대회 불허 방침을 철회해 평화로운 대회 진행에 협조하고, 국민의 정당한 외침에 대한 일체의 협박과 음해를 중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권 후보는 또 "11일 민중대회에 대해 경찰력을 동원해 가로막으려는 그 어떠한 시도 역시 용납할 수 없으며, 정부 차원의 집회방해, 폭력행사로 인해 벌어지는 모든 혼란과 충돌은 고스란히 노무현 정권의 책임이라는 점을 분명히 경고한다"고 밝혔다.

권 후보는 "정부의 대회 불허 결정은 국민들이 절규하고 하소연할 자유마저 박탈하는 것으로써 이러고도 어떻게 ‘대한민국을 민주주의 공화국’이라고 말할 수 있는가"라며 "언제부터 헌법 21조가 보장하고 있는 민주주의 기본권리가 청와대와 경찰의 허락을 받아야 하는 것이 되었는가"라고 반문했다.

이어 권 후보는 "저는 지금부터 이 자리에서 헌법적의 기본권리를 지키고 민주주의를 지키겠다는 각오로 집회장을 지키겠다"면서 "국민주권 회복과 민중 생존권 사수를 위해 또 새로운 세상을 건설하기 위한 역사적 행진을 반드시 지켜낼 것"이라고 밝혔다.

권 후보는 내일 오전 10시 30분에 서울 시청앞에서 평화 집회 보장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갖고 대회 직전까지 농성을 계속 진행할 예정이며, 민중대회 연설 여부는 이날 저녁 선대위 회의를 통해 결정할 예정이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