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신당-한나라 삼성 조사 방해 심각한 수준
        2007년 11월 09일 06:44 오후

    Print Friendly

       
      ▲ 사진=진보정치
     

    민주노동당 권영길 후보는 9일 "17대 마지막 정기국회가 끝나기 전까지 특검법안을 처리하고, 대선 후보들이 등록을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권 후보는 이날 국회 본청 앞에서 천영세 원내대표 및 노회찬, 심상정 공동선대위원장 등 당직자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삼성비자금 해결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갖고 이같이 밝혔다.

    권 후보는 "최근 불거진 삼성 비자금 사건은 지난 X파일 특검법을 처리하지 못한 정치권의 책임이 크다"면서 "민주노동당의 진실규명을 위한 줄기찬 요구에도 당시 열린우리당과 한나라당 등 보수정당의 방해로 X파일 특검법은 결국 무산됐다.  보수 양당의 X파일 특검법 무산 기도 뒤에는 지난 2002년 당시 양당 후보들이 삼성으로부터 자유롭지 못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권 후보는 "이후 불법 대선자금에 묶인 보수 양당은 기업도시특별법, 금융산업구조개선법, 재벌개혁의 상징이었던 출자총액 제한제도 완화 등 삼성맞춤형법, 친재벌 정책을 끊없이 추진해왔다"면서 "만의 하나 또 다시 보수 양당이 X파일 특검법 처럼 삼성 특별법을 무산 시킨다면, 양당은 정경유착정당, 부패정당임을 스스로 자인하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권 후보는 "민주노동당은 이번 특검으로 삼성 비자금 조성과 관리, 이건희 회장의 개입 여부, 경영권 승계의 불법성과 로비 대상에 대한 진실을 규명할 것"이라며 "신당과 한나라당이 지난 대선의 부패를 안고 17대 대선을 치르겠다는 것은 또 다시 삼성 비자금을 불법 대선자금으로 사용하겠다는 선언"이라고 말했다.

    이어 노회찬 선대위원장은 “민주노동당의 이름으로 김용철 변호사를 인사청문회 증인으로 세우려 하였으나 한나라당과 통합신당이 이를 무산시켰다”며 “이들 정당과 후보들은 대한민국이 아닌 삼성공화국의 정당과 후보들일 뿐”이라고 질타했다. 

    또 심상정 선대위원장은 “금융정보분석원은 개인정보보호를 이유로 50억 비자금에 대한 보고 처리조차도 답변하지 않고 있다”면서 “다음주 국회 재경위에서 문서 검증을 반드시 실현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민주노동당은 지난 8일 삼성 비자금 특검 도입을 위한 5당 원내대표 회담을 제안한 바 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