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국노총과 정책연대 시 지도부 사퇴투쟁"
        2007년 11월 08일 02:22 오후

    Print Friendly

    한국노총의 정책연대 참여 여부와 관련해 당 안팎의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는 가운데, 민주노동당 내 의견 그룹인 전진과 해방연대 등이 8일 "당 대표와 최고위원회가 사과 공문을 철회하고 한국노총의 정책연대 제안 거부를 결정하지 않을 경우 대표와 사무총장의 사퇴 요구 투쟁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이날 열리는 한국노총 정책 연대와 관련한 4차 최고위 회의에 앞서 아침 7시 30분 당사 앞에서 규탄 시위를 갖고 이같이 요구했다.

    이들은 △한국노총 사과공문을 철회해 이를 즉시 한국노총에 통보하고  △정책연대제안을 거부하고 한국노총 조합원에게 직접 호소하며 △이상의 결정과 함께 대표는 당원들과 노동자들에게 진솔하게 사죄할 것을 촉구했다.

    이들은 "사과공문을 철회함으로써 오류를 시정하고 2006년 야합을 자행했을 뿐 아니라 야합을 더 강화하고 있는 한국노총이 반노동자적인 어용 집단임을 재확인하고 한국노총이 연대의 대상이 아님을 분명히 해야 한다"면서 "민주노총도 이번 사태에 대해 차기 중집회의에서 입장을 명확히 결정하고 당의 오류를 시정하는 데 책임있게 나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들은 "문 대표는 사과문에서 자신의 사과가 개인의 과도한 발언에 대한 사과일 뿐 자신은 ‘사과를 전제로 한 정책연대와는 추호도 관련이 없음’을 분명히 하라고 했다고 주장하고 있다"면서 "그러나 문 대표의 이 주장은 주관적인 착각이거나 아니면 사과공문의 정치적 의미를 알면서도 이를 모른 척하는 정치적 기만"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10월 8일자 사과 요구 공문에서 한국노총은 분명히 ‘사과할 경우 정책연대 대상 후보에 포함할 것’임을 밝혔다"면서 "이에 대표가 15일 사과 공문을 보내자, 한국노총 중앙정치위원회는 29일 사과 공문을 정책 제안에 대한 수용임을 확인하고 정책 연대 대상 후보에 민주노동당을 포함할 것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들은 "사과가 정책연대와 밀접히 연동돼 있음은 다른 해석의 여지가 없을 정도로 분명하고, 이를 부정하는 대표는 착각에 빠져있거나 당원들과 노동자들을 기만하는 것"이라며 "따라서 사과 철회와 함께 모든 것이 원점으로 돌아가는 것이고 정책연대는 논의할 필요조차 없게 되는 것으로써 최고위원회는 정책연대 제안을 일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규탄집회에는 김종철 전진 집행위원장, 성두현 해방연대(준) 대표, 김지성 공공노조 민주노동당지부장, 이영수 GM대우 부평공장 비정규직지회 사무국장, 이충배 전해투 부위원장 등 당원 및 민주노총 조합원 30여명이 참석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