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철도-화물노조 16일 공동 파업
    By
        2007년 11월 06일 06:08 오후

    Print Friendly

    화물, 철도가 오는 16일 공동파업에 돌입한다.

    공공운수연맹 운수노조 화물연대와 철도노조로 구성된 화물·철도 공동투쟁본부는 6일 민주노총에서 기자화견을 갖고 오는 16일 정부와 철도공사와 핵심 쟁점에 대해 합의안 도출이 안될 경우 11월 16일부터 총파업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그 동안 철도노조는 철도공사를 상대로 △1인 승무 철회 △해고자 복직 △KTX, 새마을호 승무원의 직접고용과 비정규직 정규직화 △손해배상 탄압 중단 △임금 가이드라인 철폐를 요구해 왔다.

    이와 함께 화물연대본부는 △유류세, 도로비 등 직접비용 인하 △표준요율제 실시 △물류정책기본법 개정 △재산권 보장 △노동기본권 보장 등을 요구해왔다.

       
      ▲ 사진=공공노조
     

    공투본은 기자회견에서 “정부는 중앙노동위를 내세워 이미 사망선고를 받은 직권중재를 내려 철도파업을 봉쇄하려 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공투본은 이어 “화물연대 역시 건교부가 경미한 요구를 중심으로 형식적으로 교섭에 임하는 등 사태 해결의 의지가 없다”고 비판했다. 

    공투본은 또 “철도 화물 공동파업은 우리나라 물류와 철도교통을 멈추게 하는 막강한 파급력을 갖고 있다”라며 “이런 파국을 막기 위해 건교부, 기획예산처, 재경부, 노동부 등 정부 관련 부처가 나서는 긴급 노정교섭을 제안한다”고 덧붙였다.

    공투본은 이어 “철도 화물 공동파업 돌입은 우리나라의 물류와 철도교통을 멈추게 할 것”이라며 “공동투쟁본부는 이와 같은 공동파업의 위력을 잘 알고 있기에 마지막까지 원만한 교섭 타결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엄길용 철도노조 위원장은 “철도노조가 파업을 결심하게 된 가장 큰 이유는 철도공사가 약속을 지키지 않았기 때문”이라며 “철도공사가 단체협약을 밥 먹듯이 위반하고 있다”고 말했다. 엄 위원장은 특히 최근 중노위 직권중재에 대해 강도 높게 비난했다. 그는 “노사간 자율교섭을 통한 문제 해결이 최대의 목표로 해야 할 중노위가 다 죽어간 직권중재로 철도노조를 탄압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달식 화물연대 본부장도 “우린 5년 동안 같은 요구로 대정부 투쟁을 벌여왔다”라며 “합법노조가 아니라며, 노동기본권이 없는 노동자라며 단체교섭조차 할 수 없어 화물노동자가 분신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본부장은 이어 “이런 절망적인 상황을 끝내기 위해서는 문제 해결에 대한 확실한 약속이 확인되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철도는 지난 10월 31일까지 실시된 쟁의행위 찬반투표 결과 53.28%의 찬성으로 쟁의행위를 가결했으며 화물연대도 지난 4일까지 실시된 찬반투표에서 71.49%의 찬성율을 보였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