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권-우리은행-삼성 3각고리 주목해야
        2007년 11월 02일 10:37 오전

    Print Friendly

       
     
     

    민주노동당 심상정 공동선대위원장은 2일 아침 KBS 라디오 ‘안녕하십니까 백운기입니다’ 프로그램과 전화 인터뷰를 통해 삼성의 비자금 차명계좌가 있었던 우리은행과 삼성 그룹 사이에 모종의 연결고리가 있을 것이라는 의혹을 제기했다.

    심삼정 위원장은 "계좌 주인도 모르게 차명계좌를 터서 비자금을 관리하는 게 은행과 짜지 않고 가능한가?"라는 질문에 대해 "차명계좌라고 하는 데 엄밀히 말하면 본인의 동의가 없었기 때문에 도명계좌"라며 "재경부에서 본인도 열람할 수 없는 보안계좌가 있을 수 없다고 했기 때문에, 그것은 분명히 예금주하고 은행의 공모 하에 이뤄진 것이라고 봐야한다"고 말했다.

    이어 심 위원장은 삼성 출신의 CEO가 우리은행장으로 부임하는 것과 관련해 "불법 비자금 조성이 주식의 73%를 정부가 갖고 있는 우리은행에서 일어났고 참여정부가 들어선 다음 해인 2004년 3월부터 지금까지 삼성 출신이 우리 은행장을 계속 역임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2004년부터 2007년 3월까지는 지금 이명박 후보 캠프에 있는 삼성증권 사장 출신인 황영기씨가 은행장을 맡았고 또 올 3월부터는 삼성화재 해상보험 전무이사 출신인 박해춘 씨가 맡고 있다"면서 "김용철 변호사가 공개한 우리은행 계좌의 삼성 비자금 거래가 바로 황영기 전 은행장과 현 박해춘 은행장 재임 기간에 발생했으며, 이것을 우연이라 보기 힘들다"며 의혹을 제기했다. 

    심상정 위원장은 또 “에버랜드 편법 증여나 X파일 문제 등 검찰이 삼성에는 유독 약하다는 것은 이미 알려진 사실이고, 더구나 검찰 주요 요직에 있는 검사들이 삼성으로부터 떡값을 받았다고 폭로된 상황에서 제대로 수사를 하기 힘들 것”이라면서 특검도입을 검토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러나 심 위원장은 “결국 특검도 한계가 있을 수밖에 없기 때문에 삼성의 의혹을 밝혀서 경제민주주의를 실현하고자 하는 국민들의 적극적인 관심과 동참이 동반될 때 특검을 통해 제대로 밝힐 수 있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심 위원장은 민주노동당의 ‘삼성비자금 특별대책본부’ 활동에 대해 “그간 제기됐던 의혹에 대한 전면적인 재조사를 촉구하고, 정계 관계 법조계 언론계 등 사회 각 분야에 포진돼 있는 삼성 장악세력의 실체를 드러내는 활동을 할 것”이라면서 “삼성공화국을 해체하는 범국민운동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