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이건희 눈치보기 아들 이재용까지"
    2007년 10월 29일 10:51 오전

Print Friendly

민주노동당 노회찬 의원은 29일 국회 법사위 서울중앙지검 국정감사에서 “이건희의 아들 이재용이 2005. 10. 13. e-삼성사건1)으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되었으나, 고발된 지 2년이 지났음에도 사건은 아무런 결론이 나지 않았으며 이재용은 조사는커녕 소환조차 되지 않았다”면서 “검찰의 삼성눈치보기는 이건희에 이어 이재용까지 대물림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노 의원은 "삼성 에버랜드사건이 발생한 지 10년이 넘었는데 검찰은 삼성그룹 회장 이건희를 소환조차 하지 못했다"면서 "1심에 이어 2심 법원도 지난 5월 허태학, 박노빈에게 유죄를 선고했음에도 검찰은 몸통인 이건희를 소환조차 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노 의원은 “검찰은 소환을 법에 따라 처리하겠다. 곧 검토하겠다는 말을 수 없이 되풀이했다”고 면서, “10년이 지나면 강산도 변하는데 검찰은 눈치보기는 세월이 흘러도 변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표-1> e-삼성사건 서울중앙지검 배당일지

날짜
주임검사
부장검사
2005. 10. 14.
금융조사부
이원석
정동민
2007. 2. 27.
금융조사부
박성재
박성재
2007. 3. 8.
금융조세조사1부
강찬우
강찬우

노 의원은 “이건희를 눈치보는 검찰은 해외에서도 웃음거리가 된 바 있다. 수사의 기본인 소환조차 망설이는 검찰을 모습을 보면 한심하다”면서, “금산분리폐지를 공언하면서 삼성은행 탄생에 앞장서는 이명박 후보가 대통령이 되면 삼성 그룹에 대한 수사는 완전히 불가능해진다. 검찰은 빨리 수사를 종결지으라”고 촉구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