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언론 공공성 반대 후보 단호히 배격
    By
        2007년 10월 24일 06:10 오후

    Print Friendly

    언론노조(위원장 최상재)가 미디어교육 제도화, 신문 공공성 강화와 다양성 보호, 방송독립과 시청자 중심의 방송통신위 설립 등 11대 언론개혁 과제를 발표했다.

    언론노조는 23일 서울 태평로 언론회관 18층 언론노조 회의실에서 ‘11대 언론개혁과제’를 설명하는 기자회견(사진)을 열고 17대 대통령 선거를 통해 개혁과제들을 관철시켜 나가겠다고 밝혔다.

       
      ▲ 사진=언론노보
     

    11대 개혁과제는 △미디어 수용자 권리 보장과 미디어 교육 제도화 △문화정체성 수호를 위한 한미FTA 비준 동의 저지 △신문 공공성 강화 및 다양성 보호 △신문산업 활성화와 지역신문 지원 확대 △방송독립과 시청자 중심 방송통신위원회 설립 △지상파방송의 공공성 독립성 강화 △KBS 2TV, MBC 민영화 논의 원천 반대 △지역성 구현을 위한 방송정책 수립 등이 포함되어 있다.

    최상재 언론노조 위원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발표된 개혁과제들은 그동안 언론 민주화와 언론개혁 투쟁들을 통해 요구되어 왔던 것이며, 현 시점에서 꼭 실천되어야 할 내용”이라며 “각 당 대통령 후보들은 이 같은 과제들을 적극적으로 반영해 모든 수용자들이 다양한 이익을 얻을 수 있게 해야 한다”고 밝혔다.

    최 위원장은 이어 “일부 후보들이 산업적 논리를 내세워 언론의 공공성, 다양성, 독립성을 저해하려는 움직임이 있다”며 “상업성을 부추기거나 언론의 사영화 시도, 신문 방송 겸영 허용, 신문법 개악 등은 단호히 배격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언론노조는 11대 언론개혁과제 및 64개 세부실천방안은 언론의 공공성을 강화하고, 매체별 다양성을 확보하며, 언론의 독립성을 보장하는데 초점을 맞췄다고 강조했다.

    특히 새로운 미디어에 대한 수용자의 권익이 침해되는 것을 막기 위해 ‘수용자의 권익’을 첫 번째 의제로 배치했다. 이 같은 의제들은 9월초부터 언론노조 내부의 의견 수렴과 언론관련 시민사회단체들과 토론을 거쳐 골격을 갖췄다.

    11대 개혁과제 선정과 관련 이강택 언론노조 민주언론실천위원회 위원장은 “언론공공성 강화와 언론의 사영화 반대를 목표로 하고 있으며, 자본과 권력 등의 압력으로부터 언론공공성을 지켜내는 실천 과제”라고 밝혔다.

    언론노조는 각 사안들을 관철시키기 위해 오는 10월말 개혁과제를 상세히 설명한 인쇄물을 제작 발표할 예정이다. 또 각 대통령 후보들에 대한 언론 정책과 함께 언론현업단체 및 시민사회단체와 연대해 정책 현실화 투쟁을 전개할 방침이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