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미국 박사 '바글바글' 전체 52.8%
        2007년 10월 24일 08:01 오후

    Print Friendly

    지난 2000년에서 2007년 8월까지 외국에서 박사학위를 받은 국내 학자들 가운데 미국 박사가 절반을 넘는 52.8%인 것으로 밝혀져 학문의 대미 종속도가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민주노동당 최순영 의원(교육위)이 발표한 국정감사 자료 분석 결과에 따르면 미국 박사가 과반을 기록한데 이어 일본이 17.7%, 독일 7.1%, 영국 5.5%, 중국 4.6% 순인 것으로 조사됐다. 미국 박사 비율이 절대적이다.

    최 의원은 “북유럽, 이슬람권, 남미, 아프리카 등에서 박사학위를 한 경우는 매우 소수에 지나지 않는다"며 "학문의 국가 편중을 줄이기 위해서는 국가의 장학지원 등으로 박사학위 취득 국가의 다변화 정책이 필요하다”고 지적하였다.

    최 의원은 "미국 박사 학위 편중 근본 원인은 결국 학위 취득 국가에 따라 대학 교원으로 임용되는 정도가 다르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최 의원이 97개 대학에서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해외박사 학위 소지자 중 국내 대학에 임용(00년~07년 1학기)된 전임강사 이상 교원의 박사학위 국적별 현황을 볼 때, 미국이 58%, 일본 13.6%, 독일 8.4%, 영국 5.7%, 중국 3.5%, 프랑스 3.2%, 러시아 1.2%였으며, 나머지는 모두 1% 미만이었다.

    이에 대해서 최 의원은 “실제로 대부분의 사람들이 미국 박사를 취득하는 이유는 국내 대학의 교원임용이 대부분 미국박사 위주로 되고 있기 때문"이리며 "이미 학계는 구조적인 인적 관계로 엮여 있기 때문에 이러한 상황은 강제적인 조치가 아니면 바꾸기 어려울 정도”라고 지적하고 있다.

    최 의원은 “미국박사 출신 신임 교수가 60%에 가까운 현재의 상황은 한국의 학문이 미국 학문에 편중되고, 종속되어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라며 "교원 임용시 특정 국가의 박사학위 출신이 일정 비율을 넘지 못하게 하는 상한제를 두고, 국내박사 쿼터제를 두는 등, 적극적인 조치들을 통해서 학문의 다변화와 미국종속의 탈피, 국내학문의 자생력 강화를 이루어야 할 것”이라고 지적하였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