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노-심, 문국현에 집중 포화
        2007년 10월 23일 06:08 오후

    Print Friendly

    민주노동당 공동선대위원장인 노회찬, 심상정 두 의원이 문국현 후보의 정책 공약을 정면으로 비판하고 나섰다.

    노회찬 공동선대위원장은 23일 논평을 통해 문국현 후보가 유류세 폐지를 주장한데 대해 이는 반환경적이라고 비판했다. 문 후보는 이날  MBC 라디오 <손석희의 시선집중>에 출연하여 "장기적으로는 유류세를 폐지하고 우선 30% 인하"할 것을 제안했다.

    노 위원장은 문 후보의 이 같은 주장이 “유류세 인하 10%를 주장한 한나라당과 20% 인하를 주장한 대통합신당의 인기영합주의적 행태를 모방한 것으로 대단히 실망스럽다”고 꼬집었다. 

       
      ▲ 환경 이미지를 앞세우고 있는 문국현 후보가 유류세 인하를 주장해 논란을 빚고 있다.(사진=뉴시스)
     

    노 위원장은 또 환경후보를 자처해온 문국현 후보의 이런 주장이 “자신이 기반하고 있으며 대변하고자 하는 시민사회의 핵심적인 가치를 배반한 것으로 기록될 것”이라며 “문국현 후보처럼 유류세를 전면적으로 없애자 하는 것은 기후변화에 대응하고 에너지 소비를 축소하기 위한 핵심적인 수단을 부정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노 위원장은 이어 문국현 후보에게 "유류세 폐지 인하 입장의 철회와 민주노동당의 ‘에너지 전환 2020’ 계획에 동참해줄 것"을 촉구했다.

    노 위원장은 이와 함께 현재의 유류세가 “세수의 반환경적인 사용으로 인해서 개혁의 대상”인 것은 사실이라며 “기후 변화의 주요 원인이 되는 화석연료 사용에 따른 온실가스 배출을 줄이기 위한 핵심적인 수단으로 탄소세를 도입”할 것을 주장했다. 

    한편 심상정 공동선대위원장도 이날 문국현 후보의 비정규직 관련 정책을 비판하고 나섰다. 심 위원장은 23 오후 열린 민주노총 경남본부 주최 ‘비정규직 해고 노동자 증언대회’에서 “문국현 후보는 한미FTA를 찬성한다고 했는데, 한미FTA 찬성 입장과 비정규직 해법은 양립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심 위원장은 아울러 “이번 국감에서 이랜드와 코스콤의 비정규직 투쟁에 대해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도 밝혔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