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KBS 비정규직 운전 노동자 전면 파업
        2007년 10월 15일 07:12 오후

    Print Friendly

    전국언론노동조합 방송사비정규지부 KBS분회(분회장 이향복)는 10월 15일 전국 270명 전 조합원이 무기한 총파업에 돌입했다. 노사 양측은 부분파업 투쟁 기간 중 한차례 교섭을 통하여 사측이 6만5천원의 인상안을 제시하였으나, 이는 지난 10월 8일 서울지노위 쟁의조정시 노사양측이 거부의사를 표시했던 노동위원회 조정안인 6만8천원 인상안에도 못 미치는 것이다.

    이에 KBS분회는 생존임금을 쟁취하고 간접고용의 폐해를 알리기 위해 전국 전 조합원 총파업에 돌입했다. KBS분회는 지난 9일 부터 경고성 부분파업으로 준법투쟁과 오전 2시간 부분파업을 해왔다.

    분회는 총 8차례의 본교섭을 통하여 현행 123만원의 급여로는 생계위협에 처할 수 밖에 없다며 24만5천원의 급여인상 요구와 전무하다시피 한 복지혜택의 신설 등을 요구했다.

    분회 조합원이 소속되어 있는 (주)방송차량서비스는 KBS가 100% 출자해서 설립한 회사인 KBS비즈니스(주)가 또다시 100% 출자해 만든 회사로 이른바 도급의 재도급 형태의 간접고용 비정규직 노동자이다. 말로는 손자회사라고 하지만 실질적인 근로조건의 결정권이 원청인 KBS에 있고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는 상황에서 결국 KBS가 결단을 내려야한다는 것이 분회의 주장이다.

    또한 분회는 10월 15일 오전 KBS본관 앞에서 전국 전조합원 및 각계 관련인사가 동참한 가운데 총파업출정식을 치렀고 오후 2시에는 이랜드 일반노조, 코스콤 비정규 지부 조합원 등이 공동 참여하는 집중 연대 집회를 진행했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