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여농 "순위 경선 비례후보 사퇴해야"
윤금순 1번 당선자 사실상 사퇴 선언…"대표단, 선관위장도"
    2012년 05월 04일 11:04 오전

Print Friendly

통합진보당이 부정선거 파문으로 심각한 위기 상황을 겪고 있는 가운데, 통합진보당 비례 1번인 윤금순 후보를 배출한 전국여성농민총연합은 4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 대표단 전원 사퇴 △순위 경선 참여 비례후보 사퇴 △중앙선관위원장 및 선거 관련 실무책임자 사퇴를 촉구했다. 윤금순 후보도 “전여농 조직 후보로서 이번 사태에 대한 입장을 같이하며, 당선자로서 저 자신도 함께 책임질 것”이라고 말해 사실상 사퇴 의사를 밝혔다.

전여농과 윤금순 당선자 기자회견 모습(사진=장여진)

박점옥 전여농 회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통합진보당 당대표단 전원은 사퇴해야 한다. 이 사태의 모든 책임을 지고 물러나 가장 무거운 정치적, 도의적 책임을 다하고 통합진보당이 새롭게 다시 설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회장은 또 “이번 사태를 봉합하고 수습하는 차원이 아니라 재창당 수준의 비상대책위를 구성하고 힘을 모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선거에 책임 있는 중앙선관위원장과 선거에 관련된 실무 책임있는 사무총국 또한 사퇴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박 회장은 이어 “순위 경선에 참여한 비례후보 전원이 사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진상조사위에 따르면 비례대표 후보 순위 경선 자체가 투표한 값을 신뢰할 수 있는 수준을 넘어섰다고 했다.”며 이에 따라 “(경선 참여 후보의) 전원 사퇴를 요구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박 회장은 “오늘 있을 전국운영위에서 전여농의 요구안이 꼭 받아들여지길 강력하게 요구한다.”고 강조해 경선 비례후보와 대표단 사퇴를 둘러싸고 격론이 일 것으로 보인다.

박 회장은 이와 함께 “윤금순 후보는 어떠한 부정과도 무관하기에 후보에 대한 그 어떤 부정의 의혹이나 흠집내기에 관련하여 단호하게 대응하고 대처할 것”이라고 밝혔다.

기자회견장에 함께 한 윤금순 당선자는 “통진당의 비례대표 경선 파문으로 인해 국민들께 실망과 걱정 끼쳐드린 점 매우 송구스럽고 부끄럽게 생각하며 사과드린다.”며 “저는 전여농 조직 후보로 이번 사태에 대한 입장을 같이하며 당선자로서 저 자신도 책임질 것”이라고 밝혔다.

윤금순 후보는 기자들의 질의를 받지 않고 현장을 떠났다. 기자들이 “다른 후보가 사퇴하지 않으면 대책이 있는가?”라는 질문에 대해 기자회견 자리에 배석했던 전여농 관계자는 “받지 않을 것이라는 것에 대해 생각치 않았다. 받아들일 것이라 믿는다.”라고 말했다.

통합진보당을 지지하는 주요 대중조직인 전여농의 이 같은 입장 발표는 경선 비례후보 당선자 전원 사퇴를 촉구하는 당 안팎의 요구에 힘을 싣는 것으로 향후 당 방침 결정에 어떤 영향을 줄지 주목된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