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민노, 한미 FTA 저지 '결사대' 모집
        2007년 09월 13일 01:01 오후

    Print Friendly

    한미 FTA 비준 동의안 처리가 각 당의 유보 입장으로 불투명해지고 있는 가운데, 민주노동당 한미 FTA 저지 운동본부는 한미 FTA 국회 비준을 막기 위한  비준저지 결사대를 구성키로 하고 서울지역 당원들을 중심으로 이들을 모집하고 있다.

    운동본부는 한미 FTA 비준 저지 투쟁에 일상적으로 참여하고,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기 위해 민주노동당 서울시당 산하 각 지역위원회와 협의해 추석 전까지 약 200여 명 규모로 조직할 예정이다.

    이들은 각 지역에서 일상적으로 세미나와 교육 선전전 등을 통해 한미 FTA에 대한 국민들의 부정확한 인식을 대중적인 공동 행동을 모색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비준 동의안이 국회에서 통과될 가능성이 높아질 경우, 통위통위 의원들의 국회 등원 저지 등 다양한 압박 수단도 모색하고 있다.

    현재 국회 일정상으로는 정기국회 기간 동안 비준동의안 처리 전망은 불투명한 상황이다. 지난 10일 여야 의원 82명이 국정조사 요구서를 제출하고, 비준 동의안의 국회 통과를 위해 처음으로 상정되는 통위통위에서도 김원웅 위원장이(대통합민주신당) 한미 FTA 청문회 실시 의사를 밝힌 바 있어 정부의 일방적 추진이 어려운 상태다.  

    민주노동당 FTA저지 운동본부는 10월 17일 예정된 국정감사를 대비해 ‘한미FTA 비상시국회의 보좌진 워크숍’을 갖는 등  ‘FTA국감’을 준비 중에 있으며, 각 당 대표들과  협의해 국정감사가 끝나는 11월 4일 이후 국정조사를 본격 추진할 예정이다.

    또 오는 17일 개최될 농해수위에서 미국산 쇠고기 수입중단 촉구 결의안 및 감사청구안 본회의 상정도 상임위 통과가 기정 사실화되고 있어, 향후 실시될 미국산 쇠고기 감사가 한미 FTA에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청와대 측과 한미 FTA저지 운동 본부 정태인 본부장 등 한미 FTA 에 반대하는 진영의 토론회 성사 여부는 진전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한미FTA 저지 운동본부 관계자는 "대통령이 적극적인 의지가 없는 것 같다. 일단, 국정 조사가 제출된 만큼 조사 진행을 위해 각 당 대표들과 정치적으로 합의를 이끌어내는 등 국회 내 압박 흐름을 본격적으로 만들어 가는데 주력하고 있다"면서 "추후에도 계속 다양한 방법과 통로로 정부를 압박하기 위한 행동을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