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파란, 심상정 vs 권영길 결선 격돌
    2007년 09월 09일 04:19 오후

Print Friendly

   
  ▲ 개표 결과가 발표된 이후 후보들이 참석자들의 환호에 답하고 있다.(사진=김은성 기자)
 

심돌풍이 거셌다. 민주노동당 대선 후보 예비경선에서 대파란이 일어났다. 전국의 거의 모든 지역에서 1위를 기록하며 세몰이를 해오던 권영길 후보도 심상정의 돌풍 앞에서 멈칫하고 말았다.  

권영길 후보가 1차 투표에서 누적득표율 49.37%를 기록해 과반수 확보에 실패했다. 이에 따라 제 17대 민주노동당 대선 후보는 2위를 차지한 심상정 후보와의 결선 투표를 거쳐 오는 15일 최종 확정된다.

권 후보는 9일 오후 서울 올림픽공원 역도경기장에서 열린 서울, 인천, 경기 지역 순회 경선에서 각각 2578(37.51%), 1578(56.36%), 3518표(56.97%%)를 얻어 누적 득표율 49.37%를 기록했다. 

이번 경선의 또 다른 관심사였던 2위 다툼에선 누적 득표율 26.08%를 기록한 심 후보가 24.56%를 얻은 노회찬 후보를 따돌리고 결선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전날 강원 개표까지 노 후보를 근소하게 앞질렀던 심 후보는 이날 수도권 투표 결과 노 후보를 586표차로 따돌리고 대이변의 주인공이 됐다. 심 후보는 수도권 선거구에서 서울 2172(31.61%)표, 경기 1415(22.91%)표, 인천 669(28.89%)표를 얻었다. 노 후보는 서울 2122(30.88%)표, 경기 1242(20.11%)표, 인천 553(19.75%)표를 기록했다.

   
  ▲ 수도권 개표 결과가 발표된 잠실 역도 경기장. 심상정 후보가 결선에 진출하는 대이변이 일어나기 직전의 모습.(사진=진보정치)
 

한편 이번 수도권 지역의 투표율은 서울 71.59%%, 경기 73.89%, 인천 75.37%를 기록했다. 이에 따라 이번 경선의 총 투표율은 77.78%를 나타냈다.

   
  ▲ 표=진보정치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