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FTA 비준안, 청와대로 돌려보낼 것"
        2007년 09월 07일 03:45 오후

    Print Friendly

    정부가 한미FTA 비준동의안을 7일 국회에 제출한 것에 대해 정태인 민주노동당 한미FTA저지 사업본부장은 “국민의 대변자인 국회를 무시하는 처사”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정 본부장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 같이 비판하면서 “민주노동당은 국민을 무시하는 것으로 시작해 국민을 우롱하는 것으로 마무리된 한미FTA 비준동의안을 국회와 국민과 함께 반드시 저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서민들에게 사형선고장이나 다름없는 한미FTA 비준동의안을 반드시 노무현 대통령에게 돌려보낼 것”이라며 “만약 국회가 비준동의안을 상정한다면 전 당력과 모든 수단을 동원해 기필코 저지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정 본부장은 노무현 대통령을 향해 “‘레임덕’이 애써 날려 하는가, 아니면 ‘레임덕’을 피하기 위해 어쩔 수 없는 것인가”라고 묻고, “임기 말 레임덕 없이 온전하게 걸을 수 있는 유일한 길은 국민의 뜻을 받들 때 뿐”이라고 지적했다.

    정 본부장은 이어 국회에 대고 “국회가 온 국민을 건 노무현 대통령식 도박판을 방조해서는 안 된다”면서 “17대 국회가 역사에 다시는 없을 엄청난 직무유기를 해서는 안 된다”고 호소했다.

    정 본부장은 “만약 이대로 한미FTA 비준동의안이 국회에서 의결된다면, 가장 많은 혜택을 볼 것이라는 자동차 산업도 위기에 빠지고 상하수도, 우편 등 공공서비스 요금은 급등할 것이고, 무엇보다 광우병 우려 쇠고기 수입, LMO 수입, 건강보험의 위축 때문에 우리 아이들의 건강마저 위협받을 것”이라며 “한미FTA 비준 동의는 이 나라의 사회 양극화를 되돌릴 수 없도록 만드는 낭떠러지로 밀어 붙이는 일”이라고 경고했다.

    한편 한미FTA 비상시국회의는 10일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의원 76명이 서명한 한미FTA 협상에 대한 국정조사 요구서를 국회에 제출할 예정이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