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권영길 "통합신당, 유령이 후보를 뽑은 꼴"
        2007년 09월 05일 06:23 오후

    Print Friendly

    민주노동당 권영길 예비후보는 5일 대통합민주신당의 컷 오프 경선 결과와 관련해 "실체없는 유령이 뽑은 후보가 현실에서 무슨 힘을 가질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밝혔다.

    권 후보는 "한나라당에서 꼴찌하던 후보가 여권으로 옮겨 자신만이 이명박을 이길 수 있다고 주장하는 코미디 같은 일이나, 좌충우돌 대북정책으로 한반도 평화 정착에 기여하지 못한 노무현 정부의 통일부 장관 출신 후보가 평화 후보를 자칭하는 어이 없는 상황이 ‘저쪽 신당’의 경선을 한 마디로 요약해준다"고 꼬집었다.

    권 후보는 또 "서로에 대한 동원과 의혹만 난무한 선거인단 모집 과정에서부터 100% 여론조사에 의한 컷 오프라는 방식까지 국민도 당원도 없는 선거"라고 주장했다. 

    권 후보는 "경선 과정에서 동원되고 도용된 신청인 명단 논란에서 보듯, 그들만의 경선은 허무맹랑한 국민경선이자, 유령이 후보를 뽑은 꼴이 되고 말았다"면서 "저쪽 신당의 3류 퍼포먼스를 지켜보는 국민들은 측은할 뿐"이라고 말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