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대 입시 사기극 벌여"
        2007년 09월 03일 07:01 오후

    Print Friendly

       
      ▲ 최순영 민주노동당 의원.
     

    입시철을 맞아 학생부 실질 반영률을 놓고 교육부와 각 대학이 갈등을 빚고 있는 가운데, 교육부가 지난 2004년 학생부 실질 반영률을 높이는 내용의 ‘2008년 대학입시 전형개선안’ 을 만들 당시 서울대가 이에 대비해 의도적으로 교육부의 정책을 무력화시키기 위한 시도를  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국회 교육위 민주노동당 최순영 의원이 3일 서울대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서울대가 2004학년도 학생부 실질반영비율 25.67%(인문계 기준)을 2005학년도 입시에서는 6.37%로 대폭 축소하고, 수능 반영비율을 2004학년도 33.3%에서 2005학년도 89.16%로 대폭 확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최순영 의원은 "당시는 교육부가 2008년 대학입시 전형 개선안을 마련한 시기와 일치한다"면서 "서울대의 이러한 시도는 2008년 학생부 중심의 교육부 대학입시 전형 개선안을 무력화시키기 위한 시도로 해석된다"고 주장했다.

    최순영 의원은 “한창 2008년 입시제도 개선안이 논의되던 당시 학생부 비율을 확대한다는 기본 방침을 확정하는 그 순간, 서울대는 학생부 실질 반영 비율을 대폭 축소했다"면서 "이는 2008년 대학입시 개선안 도입을 대비해 내신 반영 비율 확대를 무력화시키기 위해 사전에 의도적으로 학생부 반영 비율을 낮춘 것”이라고 지적했다.

    최 의원은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학생부 실질 반영률과 관련해 “결국 마치 서울대가 2008학년도부터는 학생부 반영비율을 대폭 확대한 것처럼 보이지만, 이는 2005학년도 이전 수준으로 되돌리는 정도"라며 "지금도 서울대는 학생부 등급간 점수 조정으로 학생부 무력화 시도를 여전히 계속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최 의원은 “올해 국감에서 서울대의 기만책에 대해 파헤치고, 입시제도 전환 정도가 아닌 근본적인 대안을 제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