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노회찬 비방 동영상, 선관위 결정 주목
        2007년 08월 30일 05:38 오후

    Print Friendly

    민주노동당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30일 오후 회의를 갖고 노회찬 후보에 대한 비방 동영상(<레디앙> 8월 23일자 기사 ‘당이 망해도 좋으면 네가티브를 하라-에이젠쉬타인의 몽타주 기법이 민주노동당에서 악용되다’ 참조)의 음해성 왜곡 여부를 가릴 예정으로 있어 결과가 주목된다.

    이날 회의에선 특히 노 후보 측에 의해 ‘민중투쟁을 폄하하는 노회찬 후보'(노 후보의 촛불집회 관련 발언을 짜깁기한 동영상)라는 제목이 붙은 동영상의 출처로 지목된 광주지역 한 문화운동단체에 대해 선관위가 공식 소명을 요청할 것인지 여부도 결정될 것으로 보여 비상한 관심을 모으고 있다.

    선관위가 이들 동영상이 노 후보를 음해하려는 목적으로 ‘짜깁기’를 통해 사실을 왜곡했다고 판단하고 출처로 의심되는 단체에 소명을 공식 요청하기로 결정할 경우, 노 후보 비방 동영상의 제작 및 배포 경위에 대한 진상조사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앞서 노 후보 측은 지난 22일 당 대선준비위와 선관위에 보낸 공문을 통해 △신원불명의 당원이 노회찬 후보를 비방하는 내용을 담은 괴문서를 기자들에게 배포한 경위에 대한 조사 △음해성 동영상과 글에 대한 조사 △진보정치 정보공개와 관련된 과정 등 세 가지 의혹에 대한 진상조사를 요구한 바 있다.

    이 가운데 ‘민중투쟁을 폄하하는 노회찬 후보’라는 동영상의 출처와 관련, 노 후보 측은 첨부 자료에서 "당시 영상이 올라간 서버는 mms://media.cast.or.kr/rhkd/프로젝트.wmv였는데, 이 서버에 영상을 올린 곳은 ‘광주지역 노동자문화운동연합 영상패’의 계정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동영상에 대해) 당원들이 왜곡 편집 영상이라며 항의하자 2시간 후 자진 삭제했다. 당초 올렸던 서버에서도 삭제했다. 그러나 당시 영상 전체를 보관했다"면서 당시 영상을 캡쳐한 화면을 증거로 제시했다. 이후 노 후보 측은 이 단체에서 동영상을 제작할 수 있는 인력은 2명으로 압축된다는 광주지역 당원들의 제보를 접수하고 이 같은 내용을 30일 선관위에 구두로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노 후보 측의 진상조사 요구에 대해 당 대선준비위는 지난 23일 선관위에 조사를 위임하기로 결정한 상태다.

    노 후보 측 신장식 공보실장은 선관위의 30일 회의와 관련, "당의 공식 기구를 통해 흑색선전과 허위비방에 대한 단호한 결정을 요구해놓은 만큼 선관위의 결정을 예의주시할 것"이라며 "선관위가 아름다운 경선을 지켜내고 해당행위를 단호하게 척결하기 위해 필요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백현종 중앙선관위원장은 "동영상 문제에 대해 아직 논의한 바 없다. 오늘 회의를 통해 소명을 요청할 지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