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노, 경선 과정 불법 선거 시비 돌출
    2007년 08월 30일 05:20 오후

Print Friendly

민주노동당 내부 경선의 열기가 고조되면서 일부에서 불법 선거 운동 시비가 일고 있다. 지금까지 중앙당에 접수된 불법 선거 운동 제보는 대략 10여건 정도이다. 민주노동당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지난 29일 당 게시판을 통해 불법 선거 운동의 재발을 막기 위해 공식 선거 운동 방법을 재차 공지했다.

최근 불법 선거 시비가 일어 논란이 됐던 지역은 오는 31일 개표가 예정된 전북이다. 전북에서는 권 후보의 호소를 지지하는 불법 문자 메시지와 노회찬 선본이 시도당을 사칭해 선거 운동을 벌였다는 주장이 제기돼 진통을 겪었다.

"대선후보 선출투표 진보정치의 선구자 3번 권영길 후보에 한 표 부탁합니다"라며 권 후보를 지지해 달라는 문자를 직접 보낸 한 당원은 30일 전북도당 홈페이지를 통해 "현행 규정을 어긴지 몰랐으며, 당 실무를 오랫동안 해왔던 사람으로서 조심했어야 했다"면서 잘못을 시인했다. 

전북 김형우 선관위원장은 "전북에서 이런 불법 선거 운동 시비가 발생해 안타깝고, 이같은 상황을 중앙당선관위에 전부 보고했다"면서, 현지 분위기와 관련해 "내가 지지하는 후보가 아니면 안 된다는 식의 선거 분위기가 너무 심하게 가열돼 가끔은 한나라당과 얼마나 다른지 모를 정도"라고 말했다.

이어 오는 9월 2일 개표를 앞두고 있는 경남의 사천과 마산에서도 "왜 강기갑 의원실 최철원 보좌관은 심상정을 지지할까? 메일을 확인해 주세요", "경제에 강한 여성대통령 후보 심상정 지지는 당의 미래를 밝게 합니다"라며 심 후보의 지지를 호소하는 문자가 전달돼, 이에 대한 선관위의 조치를 촉구하는 관련 내용이 지난 29일 당 게시판에 공개됐다.

사천의 손석현 선관위 위원장은 "문자가 전달된 건 사실이나 아직 사천에서는 공식적으로 이에 대한 문제 제기가 없었다"고 했으며, 마산의 진창근 선관위 위원장은 "아직 현장에서 보고 받은 바가 없어 확인을 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권영길 선본의 박용진 대변인은 "당내 규칙을 어긴 선거 운동이 진행돼 유감스럽다. 이같은 재발을 막기 위해 선거 운동원들을 다시 재교육하고 불법 운동에 대해 분명히 인지시키겠다."면서 "다만, 일반 당원들의 경우는 그 내용을 자세히 모를 수도 있으니 구체적으로 어떤 선거운동이 불법인지에 대해 당 또한 보다 적극적으로 알리고 인지시켰으면 한다"고 말했다.

노회찬 선본의 박권호 상황실장은 전북에서 제기된 주장과 관련해 "전화 홍보 문안까지도 전부 일일이 점검해 사실이 아님을 분명히 확인했다"면서 "선거가 본선을 바라보고 진행돼야 하는데, 예비 경선에서 자기가 지지하는 후보가 아니면 절대 안 된다는 식의 분위기가 있는 것 같아 안타깝다"고 말했다.

심상정 선본의 이지안 공보특보는 "사천 당원에게 합법적으로 이메일을 보낸 것까지만 심 선본이 한 일이다. 합법적 경선 테두리 안에서 선거를 치르기 위해 정말 노력을 많이 한 선본으로서 황당하고 불쾌하다"면서 "심상정 선대본에서는 당원들에게 문자 메시지를 이용한 선거운동을 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백현종 중앙선관위 위원장은 "중앙선관위가 공지한 선거 운동 방법을 잘 모르고 있거나, 설사 알고 있다고 할지라도 자기들이 지지하는 후보의 당선을 위해 적극적인 제스처를 벌인 것이 그런 부작용을 낳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불법 선거 운동에 대한 내용이 제대로 홍보되지 못했다는 지적도 있었다. 실제로 심상정 후보를 지지하는 문자를 직접 받은 사천의 손석현 선관위 위원장은 "문자 메시지를 보내는 것이 불법인지도 몰랐다"면서 "주변에서 문자를 받은 사람들도 이것이 불법인지 몰라 전혀 문제를 제기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마산의 진창근 선관위 위원장도 "문자 메세지를 보내는 것이 불법이라는 것을 오늘 기자와 통화하면서 처음 알았다. 도당까지는 몰라도 아마 일반 당원들은 말할 것도 없고 시당 등의 선관위 관계자들조차도 문자 메시지 뿐 아니라 다른 불법 행위에 대해 구체적으로 알지 못할 것"이라며 "불법적 선거 운동에 대해 알리는 최소한의 안내 책자, 교육, 인지 과정 등에 대한 공유가 전혀 없어 안타깝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백현종 선관위 위원장은 "문자 메시지를 금지한 것은 현 2기 최고위원 선거 때부터였으며, 이미 기존의 불법 선거 시비로 인해 당 중앙위나 게시판에서 여러 번 논의되며 공개 토론을 거친 바 있다”면서 "다른 나머지 구체적인 부분에 대해서는 오늘(30일) 선관위 회의를 거쳐 조만간 구체적으로 다시 공지하겠다"고 말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