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노후보 비방 동영상 "조작, 왜곡 의도 없어"
        2007년 08월 31일 10:19 오전

    Print Friendly

    민주노동당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30일 저녁 회의를 갖고 노회찬 후보 측이 진상조사를 요구한 ‘민중투쟁을 폄하하는 노회찬 후보’ 동영상의 음해성 왜곡 여부와 관련, "악의적 조작과 왜곡의 의도를 갖고 편집된 것으로 보이지 않는다"고 결론 내고 문제를 종결지었다(<레디앙> 30일자 ‘노회찬 비방 동영상, 선관위 결정 주목’ 기사 참조).

    선관위는 그러나 노 후보를 박홍 전 서강대 총장에 비유한 ‘노회찬 의원, 진실은 무엇입니까’ 동영상에 대해선 "악의적으로 편집된 동영상"으로 규정짓고 "게시자 및 유포자를 찾아 책임을 묻겠다"고 결정했다. 이를 위해 선관위는 당 인터넷실과 민주노총 서버 관리자에게 해당 동영상의 삭제 및 IP 추적, 관련 자료의 제공을 요청키로 했다.

    선관위는 이와 함께 노 후보 측이 판단을 요구한 <진보정치> ‘대선후보 지상청문회’의 선관위 명의도용 건과 관련해선 "명의도용이 아니다"고 결론냈다. 선관위는 또 ‘대선후보 지상청문회’의 선관위 규정 위반 건에 대해서도 "선거관리 규정을 적용하지 않는다"고 결정했다.

    이와 관련, 백현종 선관위원장은 <레디앙>과의 통화에서 "17대 대선 후보 선출을 위한 경선은 상당 부분 당규 24조에 근거해 진행되고 있지 않다. 후보 선출 방식, 투표 방식, 후보 연설회 등을 선관위가 아닌 당 대선전략기획단에서 주관하고 있다"면서 "지상청문회에 대해서만 당규를 적용하는 것은 형평성에 위반된다"고 말했다.

    백 위원장은 그러나 "2차 중앙위원회에서는 경선과 관련된 권한을 최고위에 위임하기로 결정했고, 실제 그에 따라 경선이 진행된 바 있다"면서 "(당규 24조에 근거해 이뤄지고 있지는 않지만) 경선이 당규와 무관하게 진행된 것은 아니다"고 덧붙였다.

    선관위는 이밖에 노 후보 비방 괴문서에 대해선 진상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백 위원장은 "노 후보 측은 괴문서만 제출했을 뿐 6하 원칙에 입각한 구체적인 (의혹의) 근거는 제시하지 않았다"면서 "언제, 어디서, 누가, 누구를 대상으로 배포했는지 내용을 몰라 답답한 상태지만 최대한 조사를 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선관위의 30일 결정은 노 선본이 진상조사를 요구한 3개항 가운데 일부만을 수용한 것이다. 특히 ‘민중투쟁을 폄하하는 노회찬 후보’ 동영상에 대해 악의적 조작과 왜곡의 의도가 없다고 판단한 것에 대한 노 후보 쪽의 대응이 주목된다. 

    이와 관련 노 선본의 신장식 공보실장은 "아직 선관위로부터 논의내용을 정식으로 전달받지 못했다"면서 "선관위의 결정 내용을 정확히 파악한 후 논의를 거쳐 공식 입장을 내놓겠다"고 밝혔다. 다만 "할 말이 무척 많을 것 같다"고 말해 노 선본의 반발이 상당할 것임을 시사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