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민주노총, 조합원 집단 탈당운동 불사?
    긴급 산별대표자회의 "재창당 수준 고강도 쇄신 촉구한다"
        2012년 05월 03일 05:29 오후

    Print Friendly

    민주노총은 3일 긴급 산별대표자회의를 열고 통합진보당의 부정선거 파문과 관련해 “지난 4.11 총선에서 다수의 조합원이 통합진보당 후보로 출마하고, 비례대표 집중 투표 방침을 결정하였으며, 당원 가입 및 세액공제 등 상당한 노력을 기울였던 민주노총으로서 당혹감과 함께 깊은 책임감을 공유”한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산별 대표자들은 이 같은 사태가 발생한 것은 “(통합진보당의) 노동 중심성이 약화되고, 당내 민주주의가 보장되지 않은데 기인한 것이며 이것은 진보적 가치에 대한 훼손으로 규정”한다고 밝혔다.

    민주노총 출신 상당수가 통합진보당 후보로 나섰다. 사진은 민주노총 전남본부 노동자 후보 발표 기자회견.

    산별 대표자들은 통합진보당에 대해 “재창당 수준의 고강도 쇄신을 단행할 것을 촉구”하고 “이번 사태에 대하여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엄벌에 처하고 근본적인 재발 방지책은 내놓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또 “만약 통합진보당이 미봉책으로 당면 사태를 수습하려 한다면 진보정당으로서의 정체성과 민중에 대한 희망을 상실한 것으로 간주하고 우리가 할 수 있는 가장 강도 높은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이어 “민주노총은 4.11 총선에서 통합진보당 비례대표 집중투표를 결정하고 집행한 당사자로서, 조합원과 국민들에게 이번 사태에 대하여 심심한 사과를 드리며 깊은 책임과 함께 스스로의 혁신을 위해 뼈를 깎고 살을 도려내는 각오와 노력을 다할 것이”이라고 다짐했다.

    민주노총은 4일 열리는 통합진보당 전국운영위에 참여해서 당 대표들에게 ‘재창당 수준에 준하는 쇄신’을 강력하게 주문하기로 했다. 이날 회의에서 산별 대표자들 사이에서는 비상대책위 구성, 비례대표 당선자 사퇴 등 다양한 대책이 나왔으나 구체적인 내용은 공개되지 않았다.

    한편 ‘가장 강도 높은 조치’와 관련돼 민주노총 관계자들은 “확실하게 정해진 것은 없다”면서도 “최악의 경우 전 조합원 대상으로 한 통합진보당 탈당 운동도 불가능한 것은 아니다.”라고 전했다. 사실상 지지 철회를 의미하는 것이다. 민주노총 산별대표자들의 이 같은 입장이 통합진보당 내부의 대응책 마련에 어떤 영향을 줄지 주목된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