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정상회담 대선에 영향 미쳐야"
    2007년 08월 23일 03:34 오후

Print Friendly

권영길 예비후보는 23일 한나라당 이명박 후보가 말을 바꾸며 남북 정상회담을 연기하자고 주장한 것과 관련해 "이명박 후보가 철학 없는 장사꾼 정치, 반북회귀 ‘갈지’자 행보로 한나라당 후보다운 면모를 과시하고 있다"고 질타했다.

권 후보는 "정상회담을 이용해 범여권이 대선을 ‘평화 대 전쟁불사’ 대립으로 이끌어가는 것이 우려스럽다면, 한나라당이 그동안 보여 왔던 전쟁불사 태도를 변화시키는 것이 맞지 정상회담에 딴지걸기로 나서면 되겠는가?"라고 반문했다.

권 후보는 남북 정상회담이 대선에 영향을 미치지 말아야 한다는 이 후보의 발언과 관련해 "이명박 후보와 한나라당의 우려와 달리 정상회담은 대선에 영향을 미칠 수 밖에 없고 또 영향을 미치는 것이 맞다"면서 "한나라당이나 수구보수 세력들의 반북적 태도와 대북적대정책이 앞으로도 계속되고 대선에서 이 흐름이 다수가 되는 것은 모두에게 불행"이라고 지적했다.  

권 후보는 "정상회담이 대선에 영향을 미치지 말아야 한다는 이야기는, 노무현 대통령이 대선후보인 듯 행세하지 말라는 정도에서 그쳐야 할 것"이라며 "이명박의 철학없는 갈지자 행보는 중단되고 정상회담은 당연히 대선에서 ‘평화’와 ‘남북협력’이라는 의제를 통해 막대한 영향을 미쳐야 한다"고 강조했다.

권 후보는 "좌회전 깜빡이에 우회전 해대는 정치인은 노무현 대통령 한 사람으로도 충분하다"면서 "이번 정상회담이 한반도 평화를 공고히 하는 성과를 내기 바라고 그 성과 위에서 이번 대선이 치러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