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대통령, 인혁당 희생자에게 공식 사과해야"
    2007년 08월 22일 10:29 오전

Print Friendly

인혁당 사건으로 사형당한 희생자 유족들에게 국가가 245억원의 손해배상을 하라는 법원 판결이 나온 가운데, 심상정 후보는 22일 "노무현 대통령이 공식 사과하고 정부가 법원의 결정을 받아들여 신속한 명예 회복 사업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심 후보는 이날 아침 8시 인혁당 사건과 관련한 8명의 희생자가 있는 대구 현대 공원 묘역을 방문해 참배하면서 이렇게 밝혔다.

심 후보는 “국가에 의한 사법살인이라 불리는 인혁당 재건위 사건에 대해 32년이 지나도록 무죄 판결만 내렸을 뿐 정부의 공식적인 사과는 전혀 없었다”면서 “그 시대의 아픔을 진정으로 치유하기 위해서는 제주 4.3항쟁처럼 정부의 공식사과와 범정부적인 명예회복사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심 후보는 법원의 판결과 관련해  “비록 몇 억원으로 통한의 세월을 보내온 유족들의 고통을 보상할 수는 없겠지만, 부끄러운 과거사에 대해 법원의 반성을 보여줬다는 점에서 매우 큰 의미가 있다”면서 “인혁당 선생님들이 염원했던 평화통일과 진정한 민주주의를 이루기 위해 이번 대선에서 반드시 보수체제 60년을 들어내고 민주노동당 집권의 시대를 열겠다”고 다짐했다.

이날 참배에는 심상정 후보 지지 의사를 밝힌 김찬수 대구시당 위원장, 강신우 달서지역 위원장, 김관미 남구위원장, 김기철 북구 위원장 등 대구지역 핵심 활동가 15명이 함께 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