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민노, 범국민적 북한 수해 돕기 운동 제안
        2007년 08월 21일 05:33 오후

    Print Friendly

    북한이 수해 복구로 남북정상회담을 연기한 가운데, 민주노동당은 범국민적인 북한 수해 돕기 운동을 제안했다.

    민주노동당 김선동 사무총장은 21일 국회에서 브리핑을 갖고 "북한의 홍수 피해와 관련해 정부가 긴급 지원 대책을 마련한 것은 환영할 만한 일이지만 민주노동당은 한 발 더 나아가 국회와 시민사회, 언론 등이 함께하는 범국민적 북한 큰물 피해 복구 활동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이어 김선동 총장은 "앞으로 뜻을 같이하는 시민사회단체들과 함께 수해복구 지원단 구성도 추진할 계획"이라며 "이번 북한 수해 돕기 운동이 우리 겨레가 마음으로부터 통일되는 계기가 되고 남북 정상회담의 성공적 개최의 밑거름이 되도록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선동 총장은 "범국민적인 북한 수해 돕기에 초등학생부터 팔순 어르신까지 온 국민이 참여하기 위해서는 시민사회단체들의 역할이 결정적이다"면서 "시민사회단체들은 범국민적인 기구를 구성하고 ‘한 끼 식사 동포 나눔 운동’ 등 남녀노소가 동참할 수 있는 캠페인을 펼쳐나가야 한다"고 호소했다. 

    또 김선동 총장은 "정부는 긴급 지원을 넘어 수해 복구를 직접 지원할 중장비를 비롯해 인력 파견까지 적극 추진하고, 모든 정당도 초당적 북한 수해 지원 대책을 세워야 한다"면서 "기업들과 언론도 북녘 동포들의 고통에 함께하기 위해 적극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