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진'-'다함께' 자유투표 방침 정해
    2007년 08월 17일 10:41 오전

Print Friendly

민주노동당의 대선 후보 선출을 위한 투표 일정이 내주로 다가오면서 당내 정파들의 경선 방침도 확정되고 있다. 당내 최대 정파인 자주계열이 권영길 후보에 대한 지지 방침을 정한 가운데 다른 정파들은 ‘자유투표’로 가닥을 잡는 양상이다.

당내 평등계열의 최대 정파인 ‘전진’은 지난 11일 중앙위원회를 열어 ‘자유투표’ 방침을 확정했다. 표결에서 중앙위원의 90%가 이 같은 방침에 찬성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 민주노동당 내 평등파 주요 정파인 ‘전진’ 회원 정치대회 모습.
 

일각에선 "조금이라도 더 이념적 친화성이 있는 후보를 지지해야 한다"거나 "정치조직이 일사분란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의견도 제기됐지만 소수에 그쳤다고 한다.

당내 국제사회주의 그룹인 ‘다함께’도 지난 15일 열린 회원 전원회의에서 ‘제한적 자유투표’ 방침을 정했다. 투표에 반드시 참가하고, 회원 개인의 자유의사에 따라 심상정, 노회찬, 권영길 세 후보 가운데 한 명을 지지한다는 내용이다.

김인식 민주노동당 서울중구지역위원장(다함께 기관지 ‘맞불’ 발행인)은 "지난 두 달 동안 후보들의 정책과 활동을 검토한 결과 후보 선택의 기준인 ‘좌파성’에서 후보들간의 우열을 가리기 힘들었고, 세 후보 중 누가 본선에 나가더라도 민주노동당과 한국 진보진영을 대표하는 데 모자람이 없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이갑용 전 울산 동구청장을 지지했던 ‘해방연대’도 17일 오전 중 경선 방침을 정하고 이를 당 게시판을 통해 공개할 예정이다.

이들에 앞서 ‘혁신네트워크’는 경선 시작과 함께 특정 후보에 대한 지지 방침을 정하지 않기로 했다. 하지만 이 조직의 성원 다수는 노 후보를 지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회민주주의 지향의 ‘자율과 연대’는 지난달 임시 총회에서 권 후보에 대한 다수의 지지를 확인한 가운데 회원 3분의 2의 지지를 얻은 후보가 없어 조직 차원의 지지 후보는 결정하지 못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