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놀이기구 참사, 구청장 밀어붙이기 탓
    2007년 08월 14일 06:56 오후

Print Friendly

부산 영도 월드카니발 놀이기구 안전사고로 5명의 일가족이 참변을 당한 것과 관련, 민주노동당 부산시당은 영도 구청장이 치적을 부풀리기 위해, 부구청장 및 구청 공무원노조의 내부 이견을 무시하고 무리하게 추진한데 따른 것이라고 주장했다.

부산시당은 14일 김영희 시의원 사무실에서 긴급 상집회의를 열어 대책을 논의하면서 이 같이 주장하는 한편, 이번 사태에 대한 영도구처장의 책임을 묻는 기자회견을 오는 16일 열기로 했다. 이번 회견에는 사고 이전부터 월드카니발의 안정성에 대해 집요하게 문제를 제기해왔던 김영희 의원을 비롯한 부산시당 임원진, 영도구위원회 당원들이 함께 할 예정이다

부산시당은 "월드카니발을 인허가 하는 과정에서 부구청장이 결재를 기피하며 ‘의견 있음’이라고 했음에도 곧바로 구청장이 직접 결재하는 절차상의 무리가 있었다"고 밝혔다.

부산시당은 또 "이 사업이 영도구청 공무원노조를 비롯한 주요 간부의 이견 등 내부의 저항이 있었음에도 무리하게 추진되었고, 심지어 토지 사용허가일인 7월1일 이전에 이미 유기장 시설 설치를 위한 타설공사가 진행된 것은 불법일 뿐만 아니라 사용허가를 구청장이 책임지고 막무가내로 담보하지 않고서는 불가능한 일이었다"며 "구청장이 모든 책임을 직접 져야한다"고 밝혔다. 

민주노동당 부산시당은 "검찰 수사의 범위가 단순한 안전사고 책임 규명을 넘어 인허가 과정에서 위법 소지 등으로 확대되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