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원칙'은 한국인 인질 살해동의서"
    2007년 07월 31일 12:59 오후

Print Friendly

탈레반 무장세력에 억류되어 있는 한국인 인질 22명 중 심성민 씨로 추정되는 인물이 30일 피살되었다는 외신 보도가 전해지고 있는 가운데 사태 해결의 열쇠를 쥐고 있는 미국이 인질 석방을 위해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는 정치권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심상정 민주노동당 대선 예비후보는 31일 논평에서 "미국 부시 행정부가 실패한 침략전쟁의 도그마를 고집하는 한 인질 석방을 위한 실재적 조치는 이뤄질 수 없다"면서 "지금 우리 정부가 담판해야 할 대상은 미국"이라고 지적했다.

또 "정부가 좌고우면하여 사태의 변방에서 머문다면 이번 사태는 중대하고 심각한 결과를 초래하게 될 것"이라며 "미국과의 직접 담판을 통해 사태 해결의 돌파구를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심 후보는 미국의 태도 변화를 끌어내기 위해 노무현 대통령을 비롯해 한국 정부, 국회, 대선 예비주자들이 실효적인 행동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노회찬 후보도 이날 자신의 홈페이지에 올린 ‘난중일기’를 통해 "테러범과 협상하지 않는다든가 포로와 맞교환하지 않는다는 부시행정부의 ‘원칙’은 지금 이 순간 납치된 한국인에 대한 살해동의서에 다름 아니다"면서 "한국인 인질 석방을 위해 탈레반 포로를 석방할 것을 부시대통령에게 강력히 요구해야 한다"고 노 대통령에 촉구했다.

노 후보는 "노무현 대통령은 ‘미국의 이익과 가치’를 위해 한국인 인질이 희생되어도 좋다고 생각하는 국민이 단 한 명도 없다는 사실을 명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애시당초 대통령 특사도 카불로 보낼 것이 아니라 워싱턴으로 갔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정호진 부대변인도 브리핑에서 "이번 사태의 근본 책임이 미국에게 있는 만큼 한국정부는 당당하게 미국에 요구할 것은 요구해야 한다"면서 "그럼에도 불구하고 석방 노력을 지지한다는 말 한 마디만 듣고 있을 뿐 무기력한 외교력으로 국제적 조롱거리가 되고 있다"고 정부를 비판했다.

앞서 국회 통일외교통상위원회 김원웅(열린우리당) 위원장과 최성(무소속) 의원도 30일 국회에서 각각 기자회견을 갖고 한국인 인질과 탈레반 포로의 맞교환을 수용할 것을 부시 행정부에 촉구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