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명박-박근혜, 이랜드 사태 입장 밝혀라"
        2007년 07월 30일 05:52 오후

    Print Friendly

    민주노동당 노회찬 대선 예비후보는 30일 이랜드 노조가 뉴코아 강남점을 재검거한 것과 관련, 이랜드 비정규직 사태에 대한 한나라당 이명박, 박근혜 후보의 공식적인 입장 표명을 촉구했다.

    노 후보는 이날 발표한 논평을 통해 "비정규직 문제는 법 시행 1달도 지나지 않아 한계에 이르렀다. 이런 현안에 유력 대선 후보들은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다"면서 "이명박, 박근혜 후보는 즉각 이랜드 사태에 대해 입장을 밝히고 개선책을 제시하라"고 말했다.

    노 후보는 이어 "이명박 후보는 일자리 창출로 비정규직 문제를 풀겠다고 하지만 일자리 창출이 비정규직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는 것은 이미 증명됐다"면서 "결국 비정규직을 고혈을 쥐어짜 경제성장률 7%, 국민소득 4만불을 달성하겠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박근혜 후보는 정규직 채용기업에 법인세 감면 등으로 비정규직문제를 해결하겠다고 하는데, 정규직을 채용할 여력이 충분한 대기업에게 법인세감면을 해주면 법인세 세수만 대폭 줄어들 것"이라며 "결국 법인세 감면혜택은 대기업에게만 이익을 주겠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노 후보는 "이명박, 박근혜 후보는 비정규직 문제를 해결하겠다면서 다같이 현행법을 개정하기 어렵다고 한다. 결국 노무현 정부와 비정규직 문제해결과 관련해서는 다른 해법이 없다는 것"이라며 "결국 이랜드 사태에 대해 현정부와 같이 이랜드 그룹의 편에 서겠다는 것"이라고 이, 박 후보를 싸잡아 비난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