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에버 시흥점 영업 중단…민주노총 집회
By
    2007년 07월 20일 04:00 오후

Print Friendly

홈에버 시흥점이 영업을 중단했다. 노동자들이 농성중이던 상암동과 반포에 경찰이 투입된 이후 노동자들의 저항이 전국에 걸쳐 일어나고 있는 가운데, 민주노총은 홈에버 시흥점에서 기자회견과 집회를 열자 회사 쪽에서 영업을 중단하고 손님들을 다 나가게 했다.

현재 홈에버 시흥점은 출입문 셔터가 내려진 상태이며, 경찰은 건물 앞을 차량으로 막고 있으며 출입문마다 병력을 배치해 집회 참가자들의 접근을 완전히 막고 있다.

민주노총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노무현정부가 비정규보호법이 아닌 확산법을 만든 근본적 책임이 있음에도 오히려 비정규노동자의 생존권 요구를 공권력으로 봉쇄하는 만행을 자행하여 자신들의 무능성을 은폐하려 하고 있다”며 “오늘부터 이랜드에 대한 불매운동의 강도를 더욱 높여갈 것이며 항의 규탄투쟁을 전국적으로 강력하게 전개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기자회견을 마친 참가자들은 곧바로 공권력 투입을 규탄하는 집회가 시작됐다. 홈에버노조 조합원은 “한달에 1백만원도 못 받으면서 비정규직으로 서럽게 일했지만 돌아온 것은 계약해지와 외주화였다”면서 “그래서 난생 처음 농성이라는 해봤고 정부와 사측이 공권력을 동원해 우리를 쫓아냈지만 아직 싸움을 끝난 것은 아니다. 이제 시작이다”라고 말해 집회 참가자들로부터 뜨거운 연대의 박수를 받았다.

민주노총은 시흥점 앞 집회를 마친 후 20일 오후6시 서울역 앞에서 결의대회를 열고, 무기한 단식 중인 KTX 조합원들과 함께 투쟁문화제를 개최할 예정이다.

이날 집회에는 이랜드, 홈에버 노조원과 KTX 조합원 등 3백여명이 참석했으며, 같은 시간 시흥뿐 아니라, 인천, 경기, 부산 등 전국에서 이랜드와 계열사 매장 앞에서도 같은 형식의 집회가 열리고 있다.

민주노총은 21일에도 오전 10시부터 12시간 동안 홈에버, 뉴코아 전국 매장을 타격하는 투쟁을 진행할 예정이며, 서울 지역에서도 홈에버 상암점을 포함해 7곳의 매장 앞에서 이랜드 자본과 정부를 규탄하는 결의대회가 열릴 예정이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