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랜드 불매운동 불매동맹으로 확대"
    2007년 07월 20일 11:50 오전

Print Friendly

정부가 이랜드 계열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농성을 강제 해산하면서 정부와 이랜드 사측에 대한 비판 여론이 고조되고 있다. 특히 지난 16일부터 이랜드 계열에 대한 불매운동에 들어간 57개 시민사회단체들이 이를 더욱 확대할 것으로 알려져 귀추가 주목된다.

박원석 참여연대 협동사무처장은 20일 <레디앙>과의 통화에서 "이랜드 계열에 대한 불매운동을 더욱 확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이랜드 사태와 유사한 양상이 다른 기업으로까지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비정규직 법안에 대한 정책적 대안 및 보완책을 마련하기 위한 논의를 시작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18일부터 21일까지 전북 군산에서 열리고 있는 ‘전국 시민환경운동가 대회’에서는 20일 이랜드 사태에 대한 특별결의문이 채택될 예정이다. 정부와 이랜드 사측에 대한 규탄 및 이랜드 계열에 대한 불매운동 확대를 결의하는 내용이다.

민주노동당 김형탁 대변인도 이날 논평에서 "민주노동당은 시민사회단체와 더불어 불매운동을 불매동맹의 수준으로 격상시킬 것"이라며 "불매동맹은 불매운동을 전국적, 전국민적으로 확산시키고 소비자로서의 노동자 운동을 펼치는 새로운 투쟁의 형식으로, 유통업체로서는 가장 견디기 힘든 투쟁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정부는 경찰 병력을 투입하여 평화적으로 농성을 벌이고 있는 홈에버, 뉴코아 여성 노동자들을 무자비하게 침탈했다. 심지어 민주노동당 지도부와 의원단이 함께 하고 있는데도 아랑곳 않고 테러 진압 하듯 경찰병력을 투입했다"면서 "대화와 교섭으로 해결할 수 있었던 상황인데도 스스로 돌아올 수 없는 다리를 건넜다"고 비판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