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타깝지만 이갑용 등록 반려할 수밖에"
    2007년 07월 16일 05:22 오후

Print Friendly

민주노동당 중앙선관위가 진퇴양난에 빠졌다. 이갑용 전 울산 동구 구청장이 당 홈폐이지에 올린 대선 출마의 변을 통해 민주노동당 대통령 선거 출마를 공식 선언한 가운데, 당 선관위는  당규와 이갑용 전 구청장 사이에서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고 있는 형국이다.

현행 선거법에 의해 피선거권이 박탈된 이갑용 전 구청장은 민주노동당 선거 관리 당규에 따라 현행 선거법에 의해 피선거권이 없는 자는 공직선거 경선에 출마할 수 없어 향후 후보 등록을 놓고 논란이 예상된다.

당 선관위 백현종 위원장은 16일 <레디앙>과의 통화에서 "당 게시판을 통해 이갑용 전 구청장의 의지를 확인했다. 또 선관위 간사를 통해 ‘이갑용 전 구청장쪽의 한 관계자가 후보 등록에 대해 전화로 문의를 해 당규에 따라 후보 등록을 받기 어렵다고 전해드렸다’는 얘기를 보고받았다"면서 "선관위 입장에서는 이미 당이 정한 당규에 따라 후보 등록을 받기가 어렵다고 말씀 드릴 수 밖에 없다"고 밝혔다.

백 위원장은 "우리도 가슴이 아프고 안타깝지만, 사실상 선관위가 이미 정해진 당규에 대해 다른 유권 해석을 할 수 있는 여지가 없다. 다만, 경선 자체를 풍부하게 만들기 위해 다른 방안을 논해 볼 수는 있겠지만, 선관위는 정해진 당규에 따라야 한다는 것이 우리의 입장"이라며 "이 전 구청장이 결국 후보 등록을 하신다면, 선관위는 등록을 반려할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갑용 전 울산 동구 구청장은 선관위 등록 문제는 지도부가 풀어야 할 문제라며 후보 등록 의지를 분명히 했다. 이 전 구청장은 <레디앙>과의 통화에서 "공무원 노조를 인정하는 것은 개인적 소신을 떠나 엄연한 당의 방침이었다. 만약 대법원 판결에 따라 민주노동당 경선 후보에 등록이 되지 않는다면 차라리 민주노동당은 당의 이름을 떼는 게 맞다"면서 "이번 기회에 당내에서 치열하게 논의가 이뤄졌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 전 구청장은 "이는 곧 앞으로 공직자 선거에 나가고자하는 민주노동당 당원은 선거에 임하기 위해 당의 방침이 아니라 정부의 방침을 따라야 한다는 논리와 같다"면서 "민주노동당이 정부의 방침에 길들여져 그들을 따른다면 당은 존재해야 할 이유가 없는 것이다. 또 당원들이 토론하기에 앞서 선관위 후보 등록 문제는 공무원 노조 징계 지침 거부 방침을 확정한 당 지도부가 먼저 나서서 풀어야한다"고 강조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