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노-심 "노대통령 직무유기 말라"
    2007년 07월 12일 10:24 오전

Print Friendly

   
▲ 민주노동당 대선 예비후보 3인은 12일 비정규직 문제의 해법을 만들기 위해 대선 후보 비상시국회의와 중재단 구성을 정치권에 제안하는 공동기자회견을 가졌다. (사진=레디앙 김은성 기자)
 

이랜드 비정규직 대량 해고 사태가 장기화 되고 있는 가운데, 민주노동당 대선 예비후보 3인은 12일 비정규직 문제의 해법을 만들기 위해 대선 후보 비상시국회의와 중재단 구성을 정치권에 제안했다.

세 후보는 이날 홈에버 상암점에서 공동기자회견을 갖고 비정규직 문제 해결을 위해 각 당의 모든 대선 후보들이 전면에 나설 것을 촉구하며 이같이 밝혔다. 

이와 함께 이들은 대선후보 비정규직 정책토론회 개최 및 비정규직법 연내 재개정을 제안하고, 각 대선 후보들이 비정규직법에 대한 입장을 명확히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들은 정부와 노동부에게도 비정규직 정규직화와 차별을 해소하겠다는 약속을 지키고, 정규직화와 차별을 해소하는 방향으로 적극 중재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권영길 민주노동당 대선 예비후보는 "이 사태에 책임이 있는 노무현 대통령이 직무유기를 하고 있다. 비정규직 문제를 해결하지 않고서는 이 나라를 살릴 수 없다"면서 "법을 잘못 만들어 홈에버 여성 노동자들이 길거리에 내쫒겨 있는데, 대통령으로서 이에 따른 직무를 충실히 이행하기를 촉구한다"고 말했다.

이어 권 후보는 "이 법안을 만들 때 앞장 섰던 한나라당과 열린우리당 대선 예비후보들도 선거 준비를 하느라 정신이 없는데 그렇게 해서 대통령이 돼선 안 된다"면서 "민주노동당은 여러분들을 도와주는 게 아니라 여러분과 함께하는 동지이자 한몸이다. 민주노동당은 모든 책임과 권한을 동원해 여러분들의 문제 해결을 위해 끝까지 투쟁하겠다"고 말했다.

노회찬 후보는 "매사에 그렇게 말이 많던 노무현 대통령이 이 사태가 벌어진지 2주일이 다 돼가는데도 침묵을 지키는 건 이랜드 자본과 비정규직 탄압에 뜻을 같이한다고 볼 수 밖에 없다"면서 "대통령과 노동부 장관은 이 자리에 즉각 나와 노동자들에게 답을 주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노 후보는 "이랜드 자본이 백지계약서를 요구할 때, 이랜드가 노동위원회 판결을 이행하지 않을 때 정부의 공권력은 어디서 뭘 했는가"라며 "공권력이 흉기가 돼 선량한 국민의 목을 조른다면 민주노동당이 앞장서서 싸우겠다. 즉각적인 정부의 조치를 촉구하며 이 상황이 제대로 해결될때까지 끝까지 함께 하겠다"고 말했다.

심상정 후보는 "아줌마 조합원들이 너무나 자랑스럽다. 여러분들의 투쟁이 대한민국 여성과 비정규직 노동자에게 많은 희망을 주고 있다"면서 "민주노동당이 여러분과 함께 이 투쟁을 승리로 이끌어 850만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눈물을 멈추고 우리 아이들의 미래를 바꾸겠다"고 말했다.

심 후보는 "정부가 추진한 악법에 의해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피울음이 번지는 이때 행여라도 노무현 정부가 공권력을 투입해 해결하려고 하는 일말의 기미가 있다면 노무현 정권은 비참한 말로를 맺게 될 것"이라며 "비정규직 보호법이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목을 치는 흉기로 만천하에 들어난만큼 노무현 정부와 정치권은 지금이라도 즉각 폐지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