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영길 "반한나라 후보단일화 참여 안해"
    2007년 07월 05일 02:06 오후

Print Friendly

민주노동당 권영길 대선예비후보는 5일 범여권 혹은 반한나라당의 전선 등을 기준으로 하는 ‘후보단일화’ 움직임과 관련해 민주노동당은 "참여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권 후보는 5일 불교방송 조순용의 ‘아침저널’ 인터뷰를 통해 ‘민주노동당의 후보가 결정된 뒤, 보수와 진보, 또는 한나라당이냐 아니냐, 범 여권이냐 아니냐는 식의 구분으로 후보 단일화가 추진될 경우, 참여할 생각이 있다고 보는가?’라는 질문에 대해 "거기에는 참여하지 않는다. 그러나 (진보대연합의 기준에 부합하는) 어느 누구와 어떤 조직과도 제한없이 진보대연합을 추진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권 후보는 그간 네 차례 치뤘던 민주노동당 토론회와 관련해 "잘 추진되고 있고 만족하고 있다. 비록 언론으로부터는 소외당하고 있지만, 아름다운 경선이, 정책 정당이 무엇인가를 분명히 보여줬다"면서 "지역TV방송을 통해 방송되고 있는데, 제한적이지만 시청하시는 분들은 민주노동당이 정말 아름다운 정당, 정책 정당이라는 것을 이해하게 됐을 것"이라고 평했다.

반면, 권 후보는 다른 당의 경선 과정을 지켜본 소회와 관련해 "한나라당은 두 사람이 서로 대통령이 돼서는 안되겠다라고 얘기하고 있기때문에, 결과적으로 두 사람 다 대통령이 돼서는 안되는 자질, 능력을 갖고 있는 것이 아닌가 생각된다"면서 "이른바 범 여권은, 같은 집에 있다 나와서 쪼개다가 다시 통합하자고 하는데,  이해할수 없는 쇼를 하면 안 된다"고 질타했다.

이어 권 후보는 최근 사학법 재개정안이 국회를 통과한 것과 관련해 "참담한 심정이다. 한나라당과 열린우리당 보수 정치권이 아무런 원칙도 없는 정당임을 재확인했으며 그들이 무엇때문에 정치를 하는가 하는 생각까지 들었다"며 "철저한 야합"이라고 비판했다. 

또 함께 통과한 로스쿨 법안과 관련해 권 후보는 "로스쿨을 만들면서 현재의 사법제도가 가지고 있는 여러 가지 사회적 문제를 해결해야 하는데 해결할 수 없도록 돼있다"면서 "로스쿨에 들어가기 위한 로스쿨 입시 열풍이 감당할 수 없을 정도로 불것이 뻔하다"고 경고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