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노회찬, 제헌절에 7공화국 헌법 제안
        2007년 07월 02일 05:56 오후

    Print Friendly

    노회찬 민주노동당 대선 예비후보는 제헌절인 오는 17일 오후 2시 서울 88체육관에서 중앙선거대책본부 출범식을 갖고 제7공화국 헌법을 제안할 예정이다.

    앞서 노 후보는 지난 13일 민주노총 충남본부 초청강연에서 "서민의 삶을 챙기고 평화와 통일을 일구는 ‘제7공화국 헌법’을 제헌절에 즈음해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7공화국 헌법’은 87년 체제를 대체하기 위한 노회찬식 비전이다. 이것을 ‘노회찬식 사회주의’의 대중화법으로 봐도 큰 무리는 없을 듯하다.

       
      ▲ 지난 3월 11일 민주노동당 대선후보 출마결의대회에서 노회찬후보와 지지자들이 함께하고 있다. (자료사진=레디앙미디어)  
     

    최근 들어 노 후보는 ‘근본’을 유독 강조하고 있다. 노 후보는 30일 대전연설회에서 ‘7공화국 운동’을 제안하며 "우리는 그들과 철학과 사상과 노선이 근본적으로 다르다는 것을 보여줘야 한다"고 했다.

    20일 부산연설회에서도 "’주택 만큼은 반드시 사회주의 형태로 하겠다’, ‘1가구 1주택 완전히 실현하겠다. 주택으로 얻은 이익 절반은 세금으로 환수하겠다’, ‘부동산 투기 이익 전면 몰수하겠다’, 이렇게 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했었다.

    노 캠프의 이준협 보좌관은 최근 한 토론회에서 7공화국 운동의 배경을 설명하며 "우리는 요즘 사회주의적 방식이라는 표현을 의도적으로 사용한다…. 사회주의적 가치를 높여내야 한다. 7공화국 운동이 본격화돼야 한다"고 했다.

    ‘사회주의적 가치’에 대한 강조의 배경에는 대통령 선거는 가치를 둘러싼 싸움이라는 인식이 깔려 있다.

    노 캠프의 신장식 공보수석은 "총선이 상품 광고라면 대선은 기업 광고"라는 노 후보의 비유를 들려줬다. 민주노동당이 추구하는 가치가 무엇인가를 대중적 화법으로(혹은 정치화될 수 있는 방식으로) 제시해야 한다는 것이다.

    한편 노 후보측은 17일 출범식에 실제 선거운동원만 1,500~2,000명이 집결하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다. 이를 통해 대세몰이를 한다는 전략이다. 캠프의 한 관계자는 "대중적 지지도에서는 노 후보가 대세를 잡은 것으로 판단한다"면서 "출범식을 통해 ‘조직’에서도 대세론을 몰아가겠다는 것"이라고 했다.

    노 후보측은 이미 전국 16개 광역시도에 지역선본을 꾸려놓은 상태다. 17일 출범식에 앞서 가능한 곳은 지역별로 선대본 발대식을 따로 갖기로 했다. 서울지역 선대본 발대식은 9일로 예정되어 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