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무모한 통상독재 한미FTA 체결 중단"
        2007년 06월 27일 04:30 오후

    Print Friendly

       
      ▲ 27일 국회 본청 앞에서 한미FTA 체결 즉각 중단을 촉구하는 공동시국선언을 채택한 한미FTA 국회 비상시국회의와 시민사회 및 종교계, 여성계 등 각계 인사 1,084명. (사진=레디앙 김은성 기자)  
     

    오는 30일 한미 FTA 체결 서명이 임박한 가운데, 한미FTA 국회 비상시국회의와 시민사회 및 종교계, 여성계 등 각계 인사 1,084명은 27일 공동선언문을 채택하고 한미FTA 체결 즉각 중단을 촉구했다.

    이들은 이날 국회 본청 앞에서 ‘한미FTA 졸속 체결 반대 국회-시민사회 공동 시국선언’을 개최하고 공동선언문을 통해 다른 국회의원들의 참여와  국민의 관심을 호소했다.

    이들은 이날 공동선언문을 통해 "참여 정부는 스스로도 책임질 수 없을 뿐 아니라, 행정부의 잘못된 선택을 견제하는 권리와 의무를 지닌 국회와 국민의 헌법 기능마저 무력화시키는 외통수를 향해 나가고 있다"면서 "국회와 시민사회의 책무는 이 무모하고도 맹목적인 통상 독재에 제동을 거는 것"이라고 밝혔다.

    한나라당 권오을 의원은 "한미FTA는 내용을 뜯어보면 볼수록 불공정, 불평등, 불균형 협상이다. 한미FTA 체결은 한국이 백지수표를 미국에게 주는 행위"라며 "국익을 지키기 위해 마지막까지 노력하겠으니, 국민도 많은 성원과 관심으로 지켜봐달라"고 호소했다.

    같은 당 이계진 의원은 "저 또한 세계화 속 개방화의 사조를 이해하지만, 농민들의 엄청난 희생을 담보로 진행하는 한미FTA는 잘못됐다고 생각한다"면서 "국민과 국회를 무시하는 노무현 정부를 바로잡기 위해 국민을 설득하며 한미 FTA를 저지하자"고 말했다.

    민생정치모임의 천정배 의원은 "졸속 타결된 한미FTA를  반대하는 것이 양심적이라고 생각한다"면서 "아직 비록 소수지만 국민을 사랑하는 국회 시국회의와 시민단체가 있어 희망이 있다. 이제는 우리가 나서서 반드시 졸속 타결을 막아야 한다"고 말했다.

    민주노동당 권영길 의원은 "국민을 속이며  말 장난을 하는 정부를 용서해선 안 된다. 국민의 힘으로 반드시 응징해야 한다"면서 “우리 국회의 자존심을 회복해 미국 의회의 꼭두각시가 되는 국회가 되지 말자"고 당부했다.

    심상정 의원은 "노무현 대통령의 무리한 업적주의가 국민들에게 사기를 치면서 대미 굴욕의 역사를 다시 쓰고 있다"며 "위험한 유전자 조작 식품으로 국민의 식탁을 위협하고 자식의 세대까지 절망을 대물림하는 한미FTA를 막기 위해 반드시 한미FTA비준을 저지 할 것"이라고 말했다.

    열린우리당 신기남 의원은 "한미FTA는 냉정하게 따져봐야 하는 ‘국익’ 의 문제이지, 개방이냐 쇄국의 문제가 아니다. 나 또한 개방론자이지만 우리는 충분히 개방 했다"면서 "이 투쟁은 참여 정부를 타도하기 위한 것이 아니라, 참여 정부가 성공한 정부로 국민들에게 지지를 받게 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한상렬 한국진보연대 공동준비위원장은 "우리 중 전태열 열사와 허세욱 동지의 유언으로부터 자유로울 자가 아무도 없다"면서 “한미 FTA를 알고 싶어 국회의원 몇 명을 만난 결과, 기본도 모르는 의원들이 많아 충격을  받았다. 우리들이라도 마지막 순간까지 목숨을 걸고 막아내자"고 말했다.

    한미 FTA 반대 영화인 대표 정지영 감독은 "스크린쿼터가 없어진 후 일년이 채 안돼 투자자들이 썰물처럼 빠져나가고 있다. 한미 FTA가 체결되면 다른 부분에서도 이러한 결과가 나타날 것"이라며 "국회의원들과 시민사회단체들이 활동하는 모습을 똑똑히 눈을 부릅뜨고 지켜 볼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공동 시국선언에는 국회 비상시국회의 의원 및 한상렬 한국진보연대 공동준비위원장, 남윤인순 여연 상임대표, 문경식 전농 의장, 진영옥 민주노총 수석부위원장, 임종대 참여연대 공동대표 등 각계 시민 사회 단체 인사 50여명이 참여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