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무기계약직=무기징역
    By
        2007년 06월 27일 11:27 오전

    Print Friendly
       
     
     
    무덥군요. 오늘은 납량특집입니다.

    AD 2020년 7월 1일. CNN 한국어 더빙 뉴스.

    "오늘 한국에서 마지막 남은 천연기념물 제 1987-789호가 용역 올무에 걸린 채 숨져 이 종의 멸종 사실을 알려드립니다. 그간 마구잡이 남획으로 개체수가 급격히 줄어가던 이 종은 지난 2006년 말 정부 여당과 사이비 야당 딴나라당이 야합해 합법적 수렵허가 법안을 통과시킴으로써 대량 학살이 진행되었으며 관공서까지 나서서 남획을 부채질해 왔습니다. 급기야 천연기념물로 지정되어 보호되어 오던 중 오늘 마지막 남은 개체까지 용역으로 전환되어 한국에서는 드디어 완전히 씨가 말라버렸습니다. 이 종의 이름은 ‘정규직종’입니다.

    * 어제 정부가 공공부문 비정규직대책을 확정 발표했습니다. 공공부문에서 정규직 전환 대상자 20만 6천여명 중 7만1천여명만 정규직, 아니 무기계약직(비정규직 임금, 근로조건 그대로)으로 전환한답니다. 나머지 13만 명은 버리고, 구제한다는 7만 명도 비정규직에 무늬만 입힌 꼴입니다.  <글/그림=이창우>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