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명박, 친인척 뉴타운 246억 대박 터뜨려"
        2007년 06월 26일 06:00 오후

    Print Friendly

    한나라당 박근혜 후보와 이명박 후보가 화합을 다짐한 지 하루도 채 안 돼 또 다시 충돌했다.  지난 25일 당 지도부와 대선 주자간 만찬을 통해 상생 경선을 다짐하고 이어 26일에는 이 후보 측이 화합을 위해 박 후보 진영에 대한 윤리위 제소를 취하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박근혜 후보 측이 이명박 후보의 ‘권력형 개발 비리’ 의혹을 제기하며 화합과 검증이 ‘별개’ 임을 분병히 했다.

    박 후보 측 이혜훈 대변인은 이날 오후 기자회견을 갖고 주간지 <일요신문>의 기사를 인용, "2003년 당시 현직 이명박 시장의 친형과 처남 소유 회사의 자회사가 당초 개발 예정지에 빠져 있던 땅을 싼값에 매입하고, 매입 직후 그 땅이 서울시에 의해 개발 지역에 포함돼 떼돈을 벌었다"면서 "싼 값에 구매해 개발하면서 분양수익만 246억원에 이르는 ‘대박’을 터트렸다"고 밝혔다.

    26일자 <일요신문>은 "다스가 지분 100%를 소유중인 ‘홍은프레닝’이 강동구 성내동 천호 사거리 인근 부동산을 지난 2003년5월 매입한 뒤, 같은 해 11월 이곳이 서울시가 2차 발표한 뉴타운 지역 대상에 포함됐다"며 "이 캠프 진영의 핵심 인사인 김백준, 안순용씨가 인수 직후 각각 감사와 대표이사로 취임했다"고 보도했다.

    이 대변인은 금감원에서 제출받은 홍은프레닝 재무제표를 증거로 제시하며 "홍은프레닝은 2003년 당시 3억 7천만 원 가량의 당기 순손실을 기록하던 부도 직전의 상태였다”면서 “다스가 인수한 뒤 업종을 부동산 임대업 및 관리업으로 전환하고 천호 사거리 부지를 헐값에 매입해 부지 매입 직후 느닷없이 뉴타운 대상에서 제외한다고 명시돼 있던 이 부지가 뉴타운 대상으로 변경됐다"고 밝혔다.

    그는 "당시 다른 뉴타운 대상 지역은 노후불량 주택 비율이 50% 내외였는데 유독 이 지역만은 20% 수준으로 비교적 개발이 잘 된 지역이라 뉴타운 선정에 대한 의문도 많았다"면서 "서울시 개발 정보를 사전에 취득해 떼돈을 벌었을 가능성이 농후하다”고 지적했다.

    또 그는 “홍은프레닝이 문제의 부지에 주상 복합 건물을 건설, 분양하면서 지난해 말 기준 246억원의 막대한 분양 수익을 거두고 있다"면서 “홍은프레닝이 분양이 시작되기 전 받은 토지비 154억원의 약속 어음을 차입금 보장 명목으로 다스에 양도했는데, 이는 만에 하나 있을지 모를 분양 실패에 대비해 다스의 차입금을 보장해 준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다스가 직접 천호동사거리 부지를 매입하지 않은 것과 관련해 “홍은프레닝이라는 여과 장치를 통해 부동산 대박을 터뜨린 이유는, 경북 경주 소재의 다스가 직접 매입할 경우 서울 소재 기업이 매입하는 경우에 비해 취득세와 등록세를 통상 3배로 중과하는 것을 피하기 위한 편법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이명박 후보는 캠프 고문단과의 오찬 자리에서 "의문이 있다면 검증위원회에서 (검증을) 하는 것이 좋다. 신문이나 잡지에 난 것을 갖고 바로 공격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면서 “모든 것을 검증위에 제출하면 바로 해명하고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이 후보측의 박형준 대변인은"’다스’와 관련된 문제는 우리가 해명할 사안이 아니며, 당 검증위에서 알아서 할 것"이라며 "<일요신문>을 언론중재위원회에 제소하겠다"고 말했다.

    또 그는 “화합의 소주잔을 나눈 지 몇 시간이나 지났다고 이런 식으로 음해공작을 하느냐”면서 “당을 도대체 어디로 끌고 가려는 것이냐"며 박근혜 후보 진영을 비판했다.

    한편, 박근혜 후보 측의 이 대변인은 이명박 측의 윤리위 제소건 취하와 관련해 "우리 캠프에서 허위 사실을 말한 분들이 없으니 그런 분들에 대한 제소를 철회하는 것은 늦었지만 다행"이라며 "우리는 언론에서 제기되는 의혹에 대해 앞으로도 계속 지적할 것"이라고 말해 치열한 공방을 예고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