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민노 "김승규 전 국정원장 조사해야"
        2007년 06월 21일 03:59 오후

    Print Friendly

    ‘일심회’ 사건으로 구속된 이정훈, 최기영 당원 등에 대한 2심 재판이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민주노동당은 21일 "검찰은 ‘6.15선언 후 최대 간첩 사건’이라는 대 언론용 수사로 여론을 호도한 김승규 전 국가정보원장에 대한 수사를 철저히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민주노동당은 이날 서초동 검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고소고발인 조사가 진행된만큼 이제는 김승규 전 국정원장을 불러 범죄 사실을 추궁하는 것이 마땅하다"면서 "검찰이 김승규 전 원장에 대한 수사를 차일피일 미루는 것은 제 식구 감싸기"라며 이같이 촉구했다.

    민주노동당은 "이적단체도 아니고 수많은 혐의에 대해 무죄 판결을 내려놓고 국가보안법상 이적표현물 소지 혐의등을 걸어 중형을 선고한 것은 1심 재판부가 수구공안세력의 눈치를 보며 진행한 정치 판결이자 공안판결이라고 밖에 볼 수 없다"면서 "2심 재판부 역시 주요 혐의에 대해 무죄를 선고하면서 중형을 선고하는 수구공안세력 눈치 보기 행태와 정치재판을 되풀이 하면 이후 본격적인 사법부 개혁 투쟁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또 민주노동당은 "지난 18일 우리 당 학생위원회 박의준 정책국장이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연행, 조사를 받고 있는 것을 예의주시하고 있다"면서 "줄을 잇는 국가보안법 사건이 개별 인사를 대상으로 하던 것과 달리 이른바 ‘학생운동 배후조직’이란 대규모 조직 사건으로 번질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라고 우려했다.

    민주노동당은 "더불어 최근 국가보안법 사건 연행자 가운데, 적지 않은 수가 민주노동당 당원이라는 사실에 당을 겨냥한 또 한번의 마녀 사냥이 아닌지 의구심을 떨칠 수 없다"면서 "역사의 쓰레기통에 처박혔어야 할 국가보안법이 제철 만난 듯 다시 기승을 부리는 것을 보면 정치적 격동기인 대통령 선거가 임박했음을 절감한다"고 말했다.

    민주노동당은 "대선을 앞두고 국가보안법의 칼날을 앞세워 전개 될 양심 세력과 진보 인사에 대한 탄압 책동과 우리 당에 대한 색깔론 공세, 음해 공작에 맞서 싸워나갈 것"이라며 "국가보안법과 한 하늘 아래 살 수 없는 민주노동당은 진보 정치의 발전을 막고 통일에 역행하는 반민주, 반통일 국가보안법 폐지를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