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박근혜, 이명박 턱밑 추격
        2007년 06월 21일 02:58 오후

    Print Friendly

    대선후보 지지도 조사에서 한나라당 박근혜 경선 후보가 이명박 후보를 턱밑까지 추격하는 양상이다.

    YTN이 21일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오늘이 대통령 선거일일 경우 누구를 찍을 것인가’를 물은 결과 이명박 후보를 찍겠다는 응답이 30.5%로 나타났다.

    이어 박근혜 후보가 26.1%로 이 후보를 4.4%포인트 격차로 따라붙었다. 이 후보는 지난 7일 조사보다 5.4%포인트 떨어졌고, 박 후보는 0.1%포인트 올랐다. 그 외 손학규 5.4%, 정동영 3.2%를 기록했다.

    이 후보의 지지율 하락은 그의 대표 공약인 대운하 정책에 대한 반대 여론 증가가 주된 요인으로 분석됐다.

    또 범여권의 통합작업 진전도 한 원인으로 지적됐다. 범여권 주자들은 7일 조사 때보다 손학규 2.3%포인트, 정동영 1.0%포인트, 이해찬 1.4%포인트 약진했다.

    질문을 바꿔 ‘누가 대통령감으로 가장 좋으냐’고 물어봤다. 이명박 33.4%, 박근혜 27.1%, 손학규 7.7%, 한명숙 3.7 % 순이었다.

    역시 이명박-박근혜 후보의 차이는 지난 7일 조사 때의 12.4%포인트에서 6.3%포인트로 절반 가까이 좁혀졌다.

    범여권 후보 적합도에선 손학규 전 지사가 19.7%로 가장 높았고, 다음이 한명숙, 이해찬 순서였다. 하지만 손 전 지사가 범여권 후보로 나서는 것에 대한 반대가 51.3%로 절반이 넘었다.

    노무현 대통령의 국정운영 지지도는 정치적 발언 등으로 30% 아래로 떨어졌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