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통령 맞짱토론 17일 개최 '극적' 합의
    By
        2007년 06월 13일 06:17 오후

    Print Friendly

    ‘취재지원시스템 선진화방안’을 두고 노무현 대통령과 언론계 인사들이 벌이려던 대토론회가 무산 직전까지 갔지만 17일로 연기되는 것으로 합의됐다. 이로써 무산위기는 벗어났다.

    청와대 천호선 대변인은 13일 오후 브리핑에서 "대통령과 언론인 대화가 14일 개최를 목표로 추진됐으나 여러 가지 사정으로 인해 오는 17일로 연기될 것으로 보인다"며 "언론재단이 참석을 요청한 언론단체장 중 기자협회장의 방북일정(14일 아침 방북) 등을 감안해 연기가 불가피하다"고 밝혔다.

    청와대 "노대통령 기자실 토론회 17일로 연기 합의"

       
      ▲ 청와대 천호선 대변인  
     

    토론회 시간은 17일 밤일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천 대변인은 "언론재단이 방송사에 별도의 편성을 요청할 것으로 보인다"며 "대화엔 기협회장, PD연합회장, 인터넷신문협회장, 인터넷기자협회장, 외신기자클럽, 민언련 등이 참석할 듯하다"고 말했다.

    천 대변인은 "청와대는 이번 행사를 통해 취재지원 시스템에 대한 언론계 의견과 제안을 듣고 대통령의 의견을 충분히 설명하는 자리가 되길 기대한다"며 "정부는 이번 행사와 더불어 주요 언론단체와의 진지한 대화를 병행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전날 불참의사를 밝혔던 기자협회와 인터넷기자협회를 어떻게 설득했는지에 대해 천 대변인은 "언론재단 쪽에서 14일 진행이 어렵다는 의견을 보내와 오늘(13일) 양정철 홍보기획비서관과 기협회장, PD연합회장 언론노조위원장이 만나 의견을 나눴다"며 "이 자리에서 기자협회가 요구하는 토론회 성격인, ‘토론회가 언론계 인사 의견 수렴하는 자리여야 한다’는 의견이 제기됐고, 이에 대해 청와대는 ‘토론회가 무엇이 옳은지를 국민에게 판단케 하는 성격도 있지만 의견수렴을 하는 성격도 있다, 언론계 의견이 반영되도록 하겠다’는 뜻을 전했다"고 밝혔다.

    "기협·인기협·PD연합회·민언련·인신협 등 참여할듯…긍정적 입장"

    천 대변인은 "이들은 17일로 옮기는 부분에 대해 긍정적으로 검토해 보겠다고 말했다"며 "최종적으로 참여할지 여부에 대해 아직은 내부 의견 수렴 과정에 있지 않겠느냐"고 답변했다.

    천 대변인은 "토론회에서 제기된 의견을 수렴하겠다는 것은 청와대의 입장"이라며 "이런 입장을 언론단체에도 전달했다"고 밝혔다. 현직 기자나 편집·보도국장의 참석 여부에 대해서는 언론재단에 일임하겠다고 천 대변인은 전했다.

    토론회 주제에 대해 천 대변인은 "주로 기자실 개혁이 중심의제가 될 것이며 조금더 주변으로 의제를 확장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천 대변인은 전날 자신이 ‘언론계 인사들의 토론회 참석을 거듭 요청한 것’과 관련해 "인터넷에 몇 건 보도된 것 외에 오늘자 신문엔 청와대 입장이 단 한줄도 보도되지 않았다. 기자협회 의견만 다뤄줬다"며 "기사를 뭘 쓰느냐에 대한 권한은 언론사에 있겠으나 곤혹스럽고 씁쓸한 느낌이다. 토론회가 임박한 상태에서 언론단체장들의 참석을 촉구한 의견이 제대로 전달이나 됐는지 의문스럽다"고 불만을 쏟아내기도 했다.

    천 대변인은 이어 "이는 토론회 자체를 왜소화시키는 결과가 될 수도 있다"며 "청와대 입장이 언론을 통해 전달되는 게 어렵다는 걸 느낄 수 있었다. 청와대의 의견을 있는 그대로 정확하게 전달해줬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 조현호 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