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명박 후보 부인 15차례 위장 전입"
        2007년 06월 12일 05:11 오후

    Print Friendly

    이명박 한나라당 대선 예비후보를 향한 열린우리당의 본격적인 공세가 시작됐다.  지난 11일 열린우리당 송영길·박영선 의원이 대정부 질의를 통해 이 전 시장의 BBK 주가 조작 의혹을 제기한데 이어 12일에는 의혹을 검증하기 위한 국회 국정조사 및 특별검사제 추진을 당 차원에서 검토키로 했다.

    또 같은 당 김혁규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자청해 "이 전 시장의 부인 김윤옥씨가 그동안 대부분 강남구에서 15차례나 주소를 바꾼 사실을 확인했다"면서 김씨의 위장 전입 의혹을 제기했다.

    김 의원은 "과거 국민의 정부 시절 2∼3차례 국무총리 인준동의안이 한나라당이 위장전입한 부동산 투기 의혹을 제기해 여러번 부결한 사례가 있다"면서 "하물며 대통령이 되겠다는 사람에 대해서는 더 높은 도덕성이 요구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 전 시장의 8,000억원대 부동산 의혹과 관련해 "18명 명의의 차명, 가명 계좌로 8천억원 대 부동산을 보유하고 있다는 의혹이 한나라당 내부에서도 제기되고 있는데, ‘내 명의로 된 땅은 한 푼도 없다’는 이 전 시장의 해명은 납득할 수 없다"면서 "다 차명으로 보유했다면 본인 이름으로는 한푼도 보유하지 않고 있다는 것은 당연한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김 의원과 함께 공동 기자회견을 한 김종률 의원은 "이 후보가 부동산 재산을 형성한 80년대에 (위장 전입이) 이루어졌다"면서 "전체 15차례 가운데, 서울 종로구에 출마할 때를 제외하고는 14차례 모두 강남구에서 전입이 이뤄졌다"고 덧붙였다.

    의혹에 대한 구체적 자료 제시와 관련해 김 의원은 "이 전 시장의 책임있는 답변이 먼저 이뤄져야 하며 우리는 사실 여부에 대해 책임질 각오가 돼있다"면서 "이 전 시장이 먼저 해명하면 그에 대한 구체적 후속 자료를 공개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이명박 후보과 한나라당은 일제히 ‘이명박 죽이기’ 공작이라며 열린우리당을 향해 맹 비난을 쏟아부었다. 이 후보측은 "정권 차원의 조직적 ‘이명박 죽이기’ 공작으로써, 만약 입증 자료를 내놓지 못하면 법적, 정치적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며 강하게 역공에 나섰다.

    이 후보측은 "여권의 대권 주자로 거론되는 김혁규 의원이 이명박 죽이기 공격수로 나선데 대해 참으로 측은한 마음을 금치 못한다"면서 "수 십 년간 걸친 이 후보의 주민등록변경 가운데, 부동산 취득과 관련된 건은 단 한 건도 없었음을 분명히 밝힌다"고 말했다.

    이 전 시장측은 "특히, 가증스러운 것은 주민등록 변경이 가족 단위로 이뤄졌음에도 불구하고 마치 이후보 부인 김윤옥 여사가 부동산 투기를 위해 10여차례 단독으로 그것도 강남에서 옮긴 것처럼 허위사실을 유포한데 대해 개탄을 금치 못한다"면서 "김혁규 의원의 허위 사실 폭로는 박영선, 송영길 의원의 BBK주가조작 연루 의혹 제기와 같은 맥락에서 나온 것으로 정권 차원의 총체적인 이명박 죽이기 공작의 신호탄"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한나라당 나경원 대변인도 "청와대와 우리당이 합작해 `대선 네거티브 공작’을 펼치고 있다"면서 "이런 폭로정치는 2002년 대선 당시 김대업, 설훈, 기양건설 사기극의 연장선으로, 추악한 폭로전의 극치이자 시대착오적인 구태정치"라고 질타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