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박근혜, 정수장학회 횡령·탈세 혐의"
        2007년 06월 12일 03:22 오후

    Print Friendly

    한나라당 이 전 서울시장의 BBK의혹과 관련해 열린우리당이 특별검사제 도입을 검토키로 한 가운데, 박근혜 전 대표에게도 정수장학회 이사장 재임 시절 업무상 횡령, 탈세 등의 비리를 저질렀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정수장학회 원 소유주인 고 김지태 회장 차남 김영우씨는 12일 오전 한나라당 당사를 방문해 정수장학회와 관련된 박 전 대표의 의혹을  검증하는 검증자료를 제출했다.

    김씨는 "오랜 세월 분노와 고통의 시간을 보낸 유족들은 국가기관에 의해 진실이 명명백백하게 밝혀졌음에도 불구하고 박근혜 전 대표가 아버지를 대신하여 사죄하기는 커녕, 신문 방송 인터뷰를 통해 불순한 정치공세라며 강변하는 것을 보고 절망하지 않을 수 없었다"면서 "법과 정의를 올바로 세우기 위해 한나라당 국민검증위원회에 이 자료를 제출하게 되었다"고 제출 배경을 밝혔다.

    횡령 의혹과 관련해 김씨는 "박근혜씨의 경우 국회의원으로 당선된 1998년 이후 정수장학회에 출근할 형편도 되지 않으면서 국회의원으로서 꼬박꼬박 세비를 받은 것 외에 정수장학회 상근 이사장 자격으로 연 2억 5천여만원의 급여를 수령한 행위는 업무상 횡령죄에 해당하지 않는지 검증해 달라”고 말했다.

    이어 김씨는 "정수장학재단 자금 사정이 어려워 정리해고, 급여삭감 등 강도 높은 구조 조정을 진행하던 무렵 이사장인 박근혜 전 대표는 출근은 거의 하지 않으며 급여를 두 배나 인상했다"면서 "특히, 국회의원이 된 후 세비 및 여러 수당을 받으면서도 상근하는 것처럼 급여를 이중으로 받으며면서 탈세도 하고 건강보험료까지 납부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김씨는 <세계일보> 보도(2002년 3월)를 인용해 "박 전 대표는 상근이사장 재임 1년 9개월 동안 건강보험료 1천335만원을 내지 않은 사실도 확인됐다"면서 "탈세 의혹이 있는데, 과연 이런 분이 서민의 아픔을 이해하고 법 질서를 세우자는 주장을 할 자격이 있느냐"고 따져물었다.

    또 김씨는 측근 비리와 관련해 “박 전 대표는 정수장학재단 이사장직을 물러나면서 후임으로 유신 시설 자신의 비서로 근무했던 최필립 씨를 지명했다”면서 “영남대, 육영재단과 관련해서 사회적 물의를 빚었던 최태민 목사도, 김계원 비서실장의 언론 인터뷰에 의하면 박 전 대표의 측근으로 최필립 씨와 가까운 분으로 알려져 있는데 이런 분들을 오랫동안 가까이 두고 있는 것으로 미루어 박 전 대표가 측근비리를 과감히 척결할 수 있는지 검증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정수장학회는 사회에 환원된 국가재산’이라는 박 전 대표의 발언과 관련해 "정수장학회 재산이 사회에 환원된 것이라 하더라도 그것은 박정희 대통령 부처가 그의 개인 재산을 기부하거나 합법적인 방법으로 형성한 것이 아니다”면서 “그럼에도 불구하고, 왜 박정희 전 대통령 가족과 친지들이 이사장을 역임하고 박 전 대표 자신이 10년 동안 이사장으로 재직하면서 거액의 급여를 받고 옛 비서(최필립씨)를 후임 이사장으로 취임시켜 지금도 정수장학회의 재산을 개인 재산처럼 실질적으로 배후에서 운영, 관리하고 있는가?"라고 꼬집었다.

    이어 김씨는"한나라당 국민검증위원회에 검증자료를 제출하는 것은 단순히 빼앗긴 재산을 되찾기 위해서가 아니다"면서 "45년 전 선친의 부일장학회를 강탈한 자의 이름을 연상케 하는 ‘정수장학회’를 되찾아 선친의 호를 딴 가칭 ‘자명장학회’를 새로 설립하여 선친이 추구했던 선친의 장학의 뜻을 이어가기 위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