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간 노동탄압 특별감시국 신세
By
    2007년 06월 12일 02:39 오후

Print Friendly
   
 
 
정부가 OECD에 노동탄압 특별감시국에서 제외해 달라고 요구하고 있습니다. 감시받을 일을 하지 않으면 감시할 일도 없겠죠.

말로만 글로벌스탠더드를 얘기하고 뒷구멍으로는 공무원 노조 사무실을 폐쇄하고, 건설노조를 탄압해 조합원을 구속해대니까 감시당하는 겁니다.

지난 6월10일 6.10항쟁 20주년 기념식이 열리는 세종문화회관 바로 옆에서 벌어진 일입니다. 공무원 노동자들이 "공무원 노동기본권 보장, 해고자 원직복직, 공무원 퇴출제 중단, 공무원 연금 개악 중단"을 외치고 있었습니다. 전경차가 겹겹이 에워싸 이들이 민주항쟁 기념식에 접근하는 걸 막고 있었습니다. 기자실에 대못질을 하는 것처럼 공무원노조 사무실을 폐쇄하는 것, 노동자들의 기본권 요구를 6월 항쟁과 분리하는 것 이런 것이 바로 노무현식 글로벌스탠더드입니다. <글/그림=이창우>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