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근태 대선 불출마 선언
        2007년 06월 12일 09:49 오전

    Print Friendly

    김근태 열린우리당 전 의장이 12일 "평화개혁세력 대통합의 밀알이 되겠다"며 대선 불출마를 전격 선언했다. 정동영 전 의장과 함께 열린우리당 내 최대 지분을 소유하고 있는 김 전 의장이 대선 불출마를 선언함에 따라 범여권 통합은 물론 대선 구도도 적지 않은 영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김 전 의장은 이날 오전 10시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 시간 이후 대통령 후보가 되기 위한 모든 노력을 중단하고 평화개혁세력 대통합을 이루기 위해 온몸을 던질 것"이라며 "저에게 가진 기득권이 있다면 전부 던지겠다"고 말했다.

    또 "대통합이 이뤄지지 않는다면 내년 총선 역시 저에게는 아무런 의미가 없다"면서 "2007년 대선이 대한민국의 10년 미래를 가르는 분수령이기에 모든 것을 걸겠다. 버릴 것이 있다면 버리겠다. 국민에게 돌려드릴 것이 있다면 다 돌려드리겠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 이 순간부터 열린우리당의 당적을 벗고 대통합의 광장을 만들기 위해 벌판으로 달려가겠다"며 "모두가 결단하면 통합을 이룰 수 있다. 6월까지 결단하면 시간의 장애물을 함께 넘을 수 있다"고 밝혀 탈당의사까지 시사했다.

    그는 한명숙 전 총리, 정동영 전 의장, 천정배 의원, 김혁규 의원, 이해찬 전 총리, 손학규 전 지사, 문국현 유한킴벌리 사장을 거명한 뒤 "치열한 내부경쟁을 통해 국민들이 고개를 끄덕일 수 있는 분명한 대안을 제시하는 장이 바로 완전한 국민참여경선, 오픈 프라이머리"라며 "조건없이 국면경선 참여를 선언해 경쟁해달라"고 호소했다.

    열린우리당과 중도통합신당, 민주당을 향해서도 "소통합을 반대하고 국민 속으로 함께 들어가 대통합의 징검다리가 돼 달라"며 "국민들과 함께하는 국민경선 축제를 준비하고 대선승리와 대통합의 시나리오를 함께 준비해달라"고 당부했다.

    노무현 대통령에 대해서도 "안정적 국정 마무리가 무엇보다 중요한 시기"라며 "아울러 반평생 노 대통령과 뜻을 함께 해온 수많은 사람들이 희망찬 미래를 준비하기 위해 바쁘게 움직이고 있다. 이제 미래에 대한 준비는 그분들에게 맡겨줄 것을 요청한다"며 대선에 개입하지 말 것을 요구했다.  

    김 전 의장의 불출마 선언은 그의 지론인 ‘평화개혁세력’의 대통합에 헌신하겠다는 결단의 표시로 풀이된다. 그는 기자회견에서 "한나라당의 집권은 우리가 이루어온 것에 대한 전면적 부정"이라며 "열린우리당과 참여정부에 대한 실망과 배신감에 대해 누군가 책임을 져야 한다면 제가 그 짐을 지겠다. 김근태가 십자가를 지고 무덤 속으로 걸어가겠다"고 했다.

    그는 기자회견 후 자신의 불출마 배경에 대해 "2007년 대선을 87년 대선처럼 (분열된 채) 치러서는 안 된다"면서 "제가 가진 것부터 버리겠다"고 말했다. 그의 측근인 우원식 의원은 "김 전 의장은 민주화 운동 시절에도 헌신과 희생을 통해 어려운 상황을 극복했다"면서 "다른 주자들이 불출마를 선언할 필요는 없다"고 했다.

    이에 따라 김 전 의장은 이후 구여권 통합에 적극 나설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여러 이해관계가 맞물려 있는 통합 문제가 김 전 의장의 ‘헌신’으로 얼마나 탄력을 받을 지는 미지수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