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박근혜 'BBK 공방' 가열
By
    2007년 06월 07일 09:28 오전

Print Friendly

한나라당 곽성문 의원이 이명박 전 서울시장의 은닉재산이 8000억 원대라는 의혹을 제기하면서 시작된 검증공방이 ‘BBK논란’으로 옮겨 붙고 있다.

BBK사건이란 재미동포 김경준씨가 1999년 외국계 회사인 BBK 한국지사를 설립한 뒤 BBK가 외국기업에 인수합병된다는 설을 퍼뜨려 주가를 급등시키는 방식으로 이익을 얻은 뒤 회사자금 380억 원을 빼돌려 미국으로 도피한 사건이다. 박 전 대표 쪽은 투자자들에게 막대한 피해를 입힌 이 사건에 이명박 전 서울시장도 개입했다는 의혹을 제기한 것이다. 이 전 시장은 문제의 김씨와 함께 각각 30억 원을 투자해 2000년 2월 LK-e뱅크라는 회사를 설립했었다.

만약 이 의혹이 사실로 밝혀진다면 이 전 시장으로서는 도덕성에 치명적인 상처를 입을 수밖에 없는 중대한 사안이다. 반대로 이 의혹이 전혀 사실무근이라면 박 전 대표 쪽도 일방적인 흠집내기에 대한 책임을 면할 수 없는 상황이다. 그래서 두 후보의 공방은 ‘사생결단’을 낼 것처럼 치열할 수밖에 없다.

BBK의혹은 박근혜 캠프가 먼저 포문을 열었다. 최경환 의원은 6일 기자회견에서 "김경준씨가 대표로 있던 BBK라는 투자자문회사의 공동대표가 이 전 시장이라는 내용이 언론을 통해 밝혀졌는데도 이 전 시장 측이 전혀 상관이 없다고 한다"며 공세를 폈다.

2000년 보도된 언론 인터뷰에서 이 전 시장이 ‘외국인 큰손 확보했다’ ‘첫해부터 수익을 내겠다’고 자랑했고, BBK와 관련된 명함을 돌렸는데도 아무런 관계가 없다고 발뺌하는 건 납득할 수 없다는 것이다.

   
  ▲ 중앙일보 6월7일자 1면  
 

이명박 캠프도 "이 전 시장과 BBK는 무관하다"고 반박하고 나섰다. 그 증거로 2002년 4월 서울중앙지검이 발표한 무혐의 결정문을 공개했다. 검찰 결정문엔 "(이 전 시장은) 일부 BBK 투자자문과 아무런 관련이 없으며, BBK는 김경준 단독으로 운영하는 회사로, (이 전 시장은 일부 BBK 사기 피해자들의 고소건과 관련해) 혐의가 없다"고 적혀있다.

이명박 캠프 쪽은 또 2002년 인터뷰 기사와 관련해서도 "결과적으로 오보"라고 해명했다. "같은 날짜에 보도된 다른 인터뷰 기사를 보면 ‘이 전 시장이 BBK 회사 전체가 아니라 개인 김경준씨를 영입하겠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BBK 사건과는 관련이 없다는 것이다.

한겨레·경향  "의혹 검증 철저하게 이뤄져야"

이번 사건이 검증의혹의 뇌관으로 떠오르면서 아침신문들은 미묘한 입장 차이는 있었지만 철저한 의혹해명을 해야 한다는 것에는 공감했다. 특히 한겨레는 사설에서 왜 이번 의혹을 덮고 넘어가면 안 되는지 분명하게 못 박았다.

"지금까지 언론매체는 문제의 사안에 대해, 뚜렷한 근거 없이 익명으로 제기된 데다 특정인과 특정 정당에 끼칠 피해를 우려해 언급을 삼갔다. 그러나 이제 논란이 사적인 영역에서 공론의 장으로 넘어왔고 공인으로서는 치명적인 성격의 사안이어서, 더는 침묵하고 있을 수만은 없게 됐다. 숨긴 재산이 수천억 원에 이르고 저질 금융 사기꾼과 동업한 사람이라면, 공당의 예비후보 반열에서부터 제외해야 마땅하기 때문이다."

정치적인 흑색선전이라고 몰아붙이기보다 이참에 모든 의혹을 해소하고 넘어가는 것이 이 전 시장과 한나라당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는 말이다.

경향신문도 사설 <‘이명박 의혹’ 반드시 진위 가려야>에서 "대선 후보 검증에는 어떤 금기의 영역이 있어서도 안되지만 일단 의혹이 제기되면 객관적 진실과 시시비비가 명백히 규명돼야 제대로 된 검증"이라며 "그런 검증을 할 수 있느냐가 한나라당의 대선 경쟁력을 가늠하는 잣대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중앙일보는 사설 <후보검증, 진흙탕 싸움으로 갈 건가>에서 "후보경선 과정에서 정책과 도덕성에 대한 검증은 불가피하다"고 밝혔다. 그러나 한편으로는 "진흙탕 싸움이 따로 없다"며 후보검증의 과열도 우려했다. "떠도는 소문만 가지고 의혹을 제기하는 것은 흑색선전이며, 일방적 흠집내기와 다름  없다. 증거를 제시하지 못한다면 의혹을 제기한 쪽에서 책임져야 마땅하다"고 박 전 대표 쪽을 겨냥한 것이다.

한국일보도 사설 <한나라당, 검증하려면 제대로 하라>에서 박 전 대표에 화살을 돌렸다. 한국일보는 "워낙 중대한 내용을 담은 의혹을, 너무나 가볍게 제기하는 방식에 눈살을 찌푸리지 않을 수 없다…곽 의원이 이런 중대한 의혹의 근거로 든 것은 ‘시중의 의혹’과 나름대로 아는 정보’가 고작"이라며 "진정한 검증을 바란다면 우선 당 검증위에 문제를 제기하는 것이 순서에 맞다"고 주장했다.

조선일보 ‘박근혜 CD’도 곧 공개?

양 캠프의 공방이 가열되면서 ‘이명박 X파일’에 이어 ‘박근혜 CD’도 수면위로 떠오르고 있다.

조선일보는 A4면 <‘박근혜 CD’ 개봉박두?> 기사에서 "이명박 전 서울시장 캠프가 ‘박근혜 CD’를 만지작거리고 있다"고 보도했다.

   
  ▲ 조선일보 6월7일자 4면  
 

이 전 시장 캠프가 6일 "박 전 대표 진영과 곽성문 의원의 행태에 대해 당은 분명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 그러지 않을 경우 모종의 중대결심을 하지 않을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는데, ‘모종의 중대결심’이란 ‘박근혜 CD’의 공개라는 것이다.

조선일보는 ‘박근혜 CD’에는 △박근혜 전 대표의 2002년 탈당 및 복당 과정에 대한 의혹 △육영재단·구국봉사단과 관련된 최태민(94년 사망) 목사 문제 등에 관한 자료가 담겨있다고 밝혔다.

동아일보 1면에 ‘이명박 집중 인터뷰’

동아일보는 A1면과 A5면에 이명박 인터뷰를 통해 ‘8000억원 명의신탁 의혹’과 ‘BBK 공방’에 대한 해명을 실어주었다.

이 전 시장은 동아일보 인터뷰에서 "무책임한 이야기"라고 강하게 부인하고 "사람들이 기업에 있으면 부동산 투기를 많이 했을 것 같다고 생각하는데 대기업 최고경영자(CEO)의 사생활은 검증장치가 굉장히 엄격하다"면서 "결정적인 결격 사유가 있는데 감춰서 대통령이 되겠다는 생각은 전혀 없다"고 밝혔다.

선관위, 노 대통령 공직선거법 위반 여부 판단

노무현 대통령의 공직선거법 위반 여부에 대한 중앙선관위의 유권해석이 7일 내려진다.

선관위는 이날 오전 10시 전체회의를 열어 노 대통령의 ‘참여정부 평가포럼’ 발언 등이 공무원의 선거 중립 의무를 위반했는지, 사전선거운동에 해당하는지 논의할 예정이다.

한나라당은 “한나라당 집권은 끔찍하다”며 한나라당 대선 예비후보들을 비난한 것에 대해 대통령이 선거중립 의무를 어겼고 사전선거운동에도 해당하는 선거법 위반 행위라며 선관위에 고발했었다. / 김상만 기자


페이스북 댓글